세월호 유가족 "기억공간 재설치 주장한 적 없어…협의만 요구"

입력 2021-07-27 11:58

"건축물로서 기억공간 고집하지 않아…정해놓은 결론 없어"

▲세월호 유가족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기억공간은 이날 서울시의회로 임시 이전한다. (홍인석 기자 mystic@)
▲세월호 유가족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기억공간은 이날 서울시의회로 임시 이전한다. (홍인석 기자 mystic@)

'세월호 기억공간'이 서울시의회로 임시 이전하는 가운데 유가족 측은 새로운 광화문 광장 조성 이후 기억공간을 재설치 요구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일관되게 서울시와 관련 협의를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을 뿐이라고 단언했다.

4ㆍ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27일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저희가 아직도 이 건물을 고집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하면 수정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새로운 광화문 광장이 조성된 이후에도 유가족 측이 기억공간 존치를 주장한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한 해명이다.

유경근 4ㆍ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취지에 맞으면서 세월호 참사는 물론 이 광장에서 일어났던 수많은 민주주의 역사를 담을 방안이 무엇인지 서울시와 가족협의회, 시민들이 논의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위원장은 가족협의회가 지속해서 요구한 내용은 기억공간 재설치가 아니라 '어떻게 민주주의 역사를 담을 것인지'에 대한 협의라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그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도 공사 과정에서 기억공간 철거 여부를 얘기한 적이 없고, 공사가 끝난 뒤 광장에 어떠한 형태나 방식으로 세월호 참사와 민주주의 역사를 담을지 약속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방안을 시민들과 협의해보자는 약속이 있었기 때문에 공사와 연계해서 철거하는 걸 당연하게 받아드렸다"면서 "공사를 시작하니 마치 우리가 약속을 안 지키는 것처럼 얘기하는데 약속을 안 지키는 것은 서울시"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서울시가 상황을 호도하고 있다"며 "이것이 문제의 발단이고 서울시 요청을 거부한 이유"라고 덧붙였다.

▲유경근 4ㆍ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일관되게 서울시에 협의하자고 요구했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광화문 광장 조성 이후 건물로써 기억공간을 재설치하자는 것이 아니라고 분명히 했다. (홍인석 기자 mystic@)
▲유경근 4ㆍ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일관되게 서울시에 협의하자고 요구했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광화문 광장 조성 이후 건물로써 기억공간을 재설치하자는 것이 아니라고 분명히 했다. (홍인석 기자 mystic@)

이날 유가족 측은 기억공간 내에 있는 전시물과 작품을 서울시의회 1층에 있는 전시관에 임시 이전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서울시의회에 임시 이전한 뒤 서울시와 협의에 대한 논의를 이어나가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가족협의회는 서울시가 협의에 책임감 있는 태도로 임해달라고 촉구했다. 유 위원장은 "오세훈 시장에게 협의를 시작해 달고 요구할 것"이라며 "만약 오 시장과 서울시가 거부하면 그 협의도 서울시의회에서 이어가야 하지 않겠는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해놓은 협의 결론도 없다고 밝혔다. 유 위원장은 "서울시는 저희가 기억공간 재설치를 전제로 협의를 요구해 못하겠다고 하는데 그게 아니다"며 "정해놓은 게 없으니 아이디어를 내보자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협의체에는 서울시와 유가족은 물론 일반 시민도 참여해 다양한 생각이 논의되면 좋겠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그는 "건물로써 기억공간을 원하는 게 아니다. 시민 모두가 동의하는 방안이면 어느 것이든 괜찮다"며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협의 우선 시작해야 방안 나오지 않겠나"고 말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따로 답변할 내용은 없다"며 "유가족 뜻을 알았으니 조만간 관련 입장을 담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911,000
    • +0.39%
    • 이더리움
    • 4,272,000
    • +4.35%
    • 비트코인 캐시
    • 762,500
    • -0.85%
    • 리플
    • 1,319
    • +1.15%
    • 라이트코인
    • 226,300
    • +3.62%
    • 에이다
    • 2,939
    • +2.37%
    • 이오스
    • 6,010
    • +2.91%
    • 트론
    • 137.3
    • -0.94%
    • 스텔라루멘
    • 399.3
    • -0.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000
    • -1.2%
    • 체인링크
    • 36,900
    • -1.44%
    • 샌드박스
    • 948.6
    • +1.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