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신길역세권 재개발조합 인가

입력 2021-07-14 12:14

▲'신길역세권 재개발사업' 조감도 (사진제공=영등포구청)
▲'신길역세권 재개발사업' 조감도 (사진제공=영등포구청)

서울 영등포구는 신길역세권 재개발사업 조합 설립을 인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신길역세권 재개발사업 대상 부지는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일대 총면적 2만5489㎡다. 사업이 완료되면 임대주택 428가구를 포함한 공동주택 999가구가 조성된다.

토지 등 소유자 총 354명 중 304명이 조합 설립에 동의했다. 동의율은 85.87%다.

영등포구는 해당 구역이 관리처분계획 인가 전까지 조합원 지위가 양도 가능한 곳이지만, 분양 대상 해당 여부 등 철저한 확인‧검증 절차를 거치겠다고 설명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신길역세권 재개발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희망하는 구민들의 염원이 큰 만큼 조합 설립을 비롯한 재개발사업 전 과정을 차질없이 추진해 쾌적하고 살기 좋은 주거 환경을 만드는 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288,000
    • -3.51%
    • 이더리움
    • 4,852,000
    • -3.6%
    • 비트코인 캐시
    • 759,500
    • -1.75%
    • 리플
    • 1,332
    • -1.33%
    • 라이트코인
    • 234,100
    • -3.86%
    • 에이다
    • 2,647
    • +0%
    • 이오스
    • 5,635
    • -2.84%
    • 트론
    • 121.7
    • -1.22%
    • 스텔라루멘
    • 453.6
    • -1.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200
    • -0.52%
    • 체인링크
    • 34,940
    • -0.6%
    • 샌드박스
    • 924.3
    • -0.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