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계' 벨기에 대사 부인, 두번째 폭행 논란에…중국인들 "한국 사람이겠지"

입력 2021-07-07 08:42

(온라인)
(온라인)

옷가게 점원을 폭행해 물의를 빚은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 A씨가 또다시 폭행 사건에 연루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일부 누리꾼들이 대사 부인이 “한국인”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부 중국 누리꾼들이 SNS에서 벨기에 대사 부인 A 씨가 “한국계”라고 주장하며 국적을 조작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함께 올라온 사진에 따르면 중국 누리꾼들은 “저 부인 분명 한국 사람이겠지”, “대사 부인 분명 한국계”, “한국인이 한국 사람을 때린 것” 등의 댓글을 달며 A 씨가 중국 태생이라는 사실을 부인했다.

하지만 A 씨는 과거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이 중국 태생임을 밝혔다. ‘치파오’를 입고 “한국에 와서 태극권 전파 등 중국문화를 알리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이야기 한 것. A씨는 중국에서 대학을 졸업한 뒤 유엔 산하기관과 EU 환경 관련 부서에서 4년 동안 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용산경찰서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5일 오전 9시25분경 서울 용산구 한남동 독서당공원에서 용산구청 소속 환경미화원 B 씨와 몸싸움을 벌였다. B 씨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전날 오전 공원 한구석에 놓아둔 자신의 도시락을 A 씨가 발로 차면서 시비가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B 씨는 “A 씨가 발로 차면서 도시락이 1m 정도 날아갔다”며 “A 씨에게 뺨을 두 차례 맞고 화가 나 A 씨를 밀쳤고, 이 과정에서 A 씨가 넘어진 것”이라고 했다. 넘어진 A 씨를 부축하는 과정에서 또 뺨을 맞았다고도 했다.

경찰은 A 씨와 B 씨 모두 상대방의 처벌을 원하지 않아 현장에서 사건을 종결 처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470,000
    • +1.97%
    • 이더리움
    • 4,154,000
    • +0.78%
    • 비트코인 캐시
    • 762,500
    • +1.53%
    • 리플
    • 1,305
    • +1.16%
    • 라이트코인
    • 220,200
    • +0.96%
    • 에이다
    • 2,872
    • +0.81%
    • 이오스
    • 6,560
    • +4.38%
    • 트론
    • 128.4
    • +0.63%
    • 스텔라루멘
    • 390.5
    • +1.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500
    • -0.52%
    • 체인링크
    • 34,240
    • +2.18%
    • 샌드박스
    • 940.8
    • +0.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