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시스, 팬택C&I에 통신사업 매각…789억 원 실탄 확보

입력 2021-06-24 16:55

반도체 사업 중심 성장 가속

(사진제공=SKC)
(사진제공=SKC)

SKC는 자회사 SK텔레시스가 통신사업을 매각했다고 24일 밝혔다.

SKC는 이날 자회사 SK텔레시스가 팬택C&I에 통신 장비 사업부문과 통신망 유지보수 사업을 영위하는 자회사 SKC인프라서비스를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총 매각금액은 789억 원이다. 8월까지 관련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SKC는 2011년 이후 단말기 사업 진출로 한때 어려움에 부닥쳤던 SK텔레시스 경영 정상화를 추진했다. 2016년 이후 4년 연속 흑자를 끌어냈다.

SK텔레시스는 이번 매각으로 지속적인 사업모델(BM) 혁신을 위한 추가 재원을 확보하게 됐다. 이후 SK텔레시스는 반도체 사업 중심으로 성장을 가속한다.

SKC는 2017년 이후 사업구조 재편과 자산 효율화를 통해 모빌리티, 반도체, 친환경 등 미래 신규 유망 사업에 진출하는 사업모델 혁신에 주력하고 있다.

SKC는 지난해 2차 전지용 핵심소재인 동박 제조사 SK넥실리스를 인수해 모빌리티 소재 사업을 주요 성장 동력으로 장착했다.

SK넥실리스는 올해 말레이시아와 유럽 등 대규모 해외 생산기지 확장에 나서 2025년까지 세계 최대인 20만 톤(t) 이상의 동박 생산능력을 갖출 예정이다.

또한 화학 사업을 분사, 쿠웨이트의 국영석유기업과 합작사를 설립해 글로벌 진출의 발판을 마련헸다. SKC코오롱PI와 국내 화장품 천연 원료 1위 SK바이오랜드의 지분을 매각해 미래 투자를 위한 성장재원을 확보했다.

SKC와 SK텔레시스는 이번에 확보한 성장 재원을 바탕으로 반도체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는 등 사업모델 혁신에 속도를 낸다.

SKC는 지난해 고정밀 부품 소재인 파인세라믹스 분야 국내 1위 SKC솔믹스를 100% 자회사로 전환하고 SKC 내의 반도체 소재ㆍ부품 사업을 SKC솔믹스로 통합해 효율성을 높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041,000
    • -3.25%
    • 이더리움
    • 3,064,000
    • +2.99%
    • 비트코인 캐시
    • 637,000
    • +0.47%
    • 리플
    • 869.7
    • -0.28%
    • 라이트코인
    • 166,200
    • -1.19%
    • 에이다
    • 1,545
    • -0.64%
    • 이오스
    • 4,735
    • -0.25%
    • 트론
    • 75.66
    • +0.92%
    • 스텔라루멘
    • 326
    • -1.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1,800
    • +1.78%
    • 체인링크
    • 27,210
    • +3.15%
    • 샌드박스
    • 704.4
    • +2.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