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분할로 기업가치 재고 기대 - IBK투자증권

입력 2021-06-17 08:45

IBK투자증권은 17일 SK텔레콤에 대해 빠른 의사결정과 변화의 속도가 더욱 중요해진 시점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4만 원을 유지했다.

김장원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SK텔레콤이 인적분할 요건과 일정을 확정했다”며 “이미 언급된 대로 존속법인은 SK텔레콤이 주체가 된 사업회사이고, 신설법인은 계열사 지분을 소유한 지주회사로 분할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10월 12일 주주총회에서 최종 승인을 거쳐 11월 1일 분할해 11월 29일 재 상장 및 변경 상장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존속법인은 통신을 기반으로 AI, B2B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고, 신설법인은 SK하이닉스, ADT캡스, 11번가 등 비통신계열사의 지분을 가진 지주회사로 투자 업무를 지향한다”며 “주주환원을 포함한 존속법인은 아무래도 가치주에 가까우나, 존속법인이 내세우는 성장전략이 성장성을 지향하는 신설법인보다 기반 사업에 근거해 사업적으로 좀 더 구체적이라는 판단이 든다”고 분석했다.

그는 “사실 지주가 사업을 갖고 있지 않는 한 할 수 있는게 사실상 많지 않다”며 “흔히 투자를 지향한다고 하지만 자금 여력과 정보력이 수반되어야 가능한데 SKT신설법인은 이 점에서 일반 지주회사보다 조건이 좋아 투자형지주회사로 성공 확률이 높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분할이 기업가치의 제고를 의미하지는 않는다”면서도 “그럼에도 주가가 오르는 것은 분할을 결정할 정도로 변화의 절실함이 기업가치 제고로 연결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SK텔레콤 분할 비율은 존속법인 0.61, 신설법인 0.39이며, 기업분할과 동시에 주식 액면가도 500원에서 100원으로 분할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314,000
    • -5.43%
    • 이더리움
    • 3,032,000
    • -2.26%
    • 비트코인 캐시
    • 634,000
    • -0.63%
    • 리플
    • 856.5
    • -3.25%
    • 라이트코인
    • 163,300
    • -3.94%
    • 에이다
    • 1,520
    • -3.25%
    • 이오스
    • 4,680
    • -2.62%
    • 트론
    • 75.17
    • -1.36%
    • 스텔라루멘
    • 319.6
    • -5.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0,000
    • -0.47%
    • 체인링크
    • 27,040
    • -1.21%
    • 샌드박스
    • 703.6
    • -0.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