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일침, 길고양이 먹이 금지에 반대…‘성추행 피해’ 중사 사망에도 분노

입력 2021-06-01 22:40

▲옥주현 일침 (연합뉴스)
▲옥주현 일침 (연합뉴스)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길고양이 먹이 금지에 일침한 것에 이어 공군 여성 부사관의 극단적 선택에 분노했다.

1일 옥주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선인 부사관에게 성추행을 당해 결국 혼인신고 날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여성 부사관 사건을 공유했다.

옥주현은 고인의 억울한 사연을 약 8장 가까이 공유했고 이 중에는 “딸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라며 유족이 게재한 국민청원 글도 함께였다. 특히 옥주현은 고인에게 “살면서 한번은 겪을 수 있는 일”, “없던 일로 해줄 순 없겠냐”라는 직속 상관들의 발언을 강조하며 분노하기도 했다.

고인은 충남 서산의 공군 모 부대 소속 중사로 지난 3월 초 선임으로부터 차량 뒷좌석에서 강제 추행을 당했다. 코로나19로 음주 및 회식 금지령이 내려져 있었지만, 고인은 선임의 압박에 못 이겨 참석했다가 귀가는 중에 추행을 당했다.

이후 고인은 피해 사실을 신고하고 두 달간 청원 휴가를 떠났으며 자발적으로 부대 전출 요청을 하는 등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 지난 18일에는 부대를 옮기기도 했으나 22일 오전 부대 관사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 전날 남자친구와 혼인 신고했던 것으로 알려져 더욱 안타까움을 안겼다.

한편 옥주현은 전날인 31일 SNS를 통해 길고양이들에게 먹이를 주지 말라는 한 공지에 분노하며 “쥐가 득실득실하기를 바라는 거냐”라고 일침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031,000
    • -0.92%
    • 이더리움
    • 4,147,000
    • -1.75%
    • 비트코인 캐시
    • 767,500
    • +0.13%
    • 리플
    • 1,304
    • -0.46%
    • 라이트코인
    • 217,800
    • -1.71%
    • 에이다
    • 2,864
    • -1%
    • 이오스
    • 6,345
    • -0.7%
    • 트론
    • 127.5
    • -1.47%
    • 스텔라루멘
    • 389.5
    • -0.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900
    • -0.57%
    • 체인링크
    • 34,400
    • -1.63%
    • 샌드박스
    • 928.6
    • -1.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