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LG유플러스, 국내 최초 ‘5G 복지요금제’ 선봬

입력 2021-02-21 09:00

장애인 복지카드 소지자 전용 요금제

▲LG유플러스 관계자가 요금제를 홍보하고 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관계자가 요금제를 홍보하고 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장애인을 위한 5G 전용 요금제를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5G 요금 시장에서 장애인 전용 서비스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LG유플러스는 영상ㆍ부가 통화 제공량을 대폭 늘린 ‘5G 복지 55’, ‘5G 복지 75’를 신설해 22일 출시한다.

수화로 의사소통하거나, 거동이 불편한 사람들이 화면으로라도 상대방을 만나볼 수 있도록 영상·부가 통화를 월 600분까지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이는 5G 최고가 요금제인 ‘5G 시그니처(월 13만 원)’ 대비 2배에 달하는 제공량이다.

5G 복지요금제는 기본적인 모바일 데이터 구성도 포함한다. 5G 복지 55는 월 5만 5000원(VAT포함)에 12GB(소진 시 1Mbps 속도 제한)의 5G 데이터를 서비스하고, 음성통화와 문자는 기본으로 제공한다. 5G 복지 75는 월 7만 5000원(VAT포함)에 데이터 150GB(소진 시 5Mbps 속도 제한)로 구성돼 있다. 마찬가지로 음성통화와 문자는 기본으로 쓸 수 있다.

이현승 LG유플러스 요금기획담당은 “지난해 가입자가 1200만에 달하는 등 5G 시장이 빠르게 대중화되면서, 소외계층을 위한 복지요금제의 필요성을 느꼈다”며 “확대된 전용 통화 제공량으로 장애인들이 요금제를 보다 실속 있게 활용하고, 5G 서비스·단말 이용을 원하는 분들에게도 유용하게 쓰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두 요금제는 장애인 복지카드 소지자라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통신 요금 25% 할인(선택약정), 가족결합 할인에 복지 할인까지 중복 적용받을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004,000
    • -0.63%
    • 이더리움
    • 3,055,000
    • +0.23%
    • 비트코인 캐시
    • 1,150,000
    • +12.87%
    • 리플
    • 2,035
    • -4.37%
    • 라이트코인
    • 357,000
    • +5.84%
    • 에이다
    • 1,802
    • -1.58%
    • 이오스
    • 9,640
    • +3.21%
    • 트론
    • 192.6
    • +5.25%
    • 스텔라루멘
    • 774.6
    • -0.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8,800
    • +10.11%
    • 체인링크
    • 52,100
    • +3.06%
    • 샌드박스
    • 840.8
    • +2.77%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