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별세… 향년 69세

입력 2021-02-18 17:03 수정 2021-04-30 15:38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 (연합뉴스)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 (연합뉴스)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이 18일 별세했다. 향년 69세.

고 방 사장은 1984년 코리아나호텔 사장에 오른 후 2016년부터 회장직을 맡아왔다.

그는 고(故) 방일영 조선일보 조선일보 회장의 둘째 아들이자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동생이며, 조선일보의 4대 주주다. 고인은 2009년 사망한 배우 고(故) 장자연 씨 사건 관계자로 거론돼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빈소는 서울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20일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742,000
    • -0.15%
    • 이더리움
    • 4,826,000
    • +4.84%
    • 비트코인 캐시
    • 1,642,000
    • -0.42%
    • 리플
    • 1,852
    • -1.7%
    • 라이트코인
    • 447,800
    • +9.32%
    • 에이다
    • 2,243
    • +17.25%
    • 이오스
    • 12,260
    • +2.68%
    • 트론
    • 174.3
    • +0.29%
    • 스텔라루멘
    • 747.5
    • +2.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421,500
    • -1.66%
    • 체인링크
    • 62,650
    • +9.82%
    • 샌드박스
    • 651.7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