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방탄소년단(BTS), 'MMA 2020' 3개부문 대상…"우리 노래로 많은 사람이 힘을 낼 수 있었으면"

입력 2020-12-05 21:42

신인상에 크래비티·위클리…인기상에 트롯맨6·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사진제공='MMA 2020')
▲방탄소년단 (사진제공='MMA 2020')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MMA 2020'(멜론뮤직어워드 2020)에서 올해의 아티스트, 올해의 앨범, 올해의 베스트송 등 3개 부문 모두 대상을 휩쓸었다.

5일 열린 'MMA 2020' 본식 시상식에서는 방탄소년단이 올해의 아티스트상, 올해의 베스트송(다이너마이트·Dynamite), 올해의 앨범상(맵 오브 더 솔: 7·MAP OF THE SOUL: 7)의 주인공이 됐다.

또한 방탄소년단은 올 한해 가장 많이 사랑받은 10팀을 의미하는 TOP10을 비롯해 댄스-남자부문, 네티즌 인기상 등 총 6개 부문에 수상하는 영예를 얻었다.

올해의 앨범상을 수상한 뒤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은 "너무 감사하다. MMA에서 처음으로 대상을 받은 게 앨범상이었기 때문에 이 상을 다시 받는다는 것은 우리에게 너무 큰 의미고, 이 상을 다시 받은 것이 여러분에게 보답하는 기분이 들어서 너무 기쁘게 생각한다"며 "우리가 이렇게 이 상을 받을 수 있었기에 많은 분들에게 모두가 이렇게 될 수 있다는 것을 얘기하는 좋은 메시지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항상 응원해주는 아미 여러분에게 항상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의 베스트송을 수상한 뒤 방탄소년단 정국은 "가수를 하면서 가장 뿌듯하다고 느끼는 점 중 하나가 우리 곡을 듣고 많은 분이 힘을 낼 때, 힘을 낼 수 있을 때, 위로를 받을 때, 그때 가장 뿌듯함을 느낀다"라며 "이곡으로 인해 많은 힘을 받는 여러분을 보니 기분이 좋았고 저도 그 곡으로 인해 많은 힘을 얻었다. 앞으로도 이렇게 여러분에게 위로와 힘이 될 수 있는 그런 음악을 계속 만들고 들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올해의 아티스트상 수상자리에서 RM은 "모든 분들께 너무 감사하다. 올해 아이러니하게 가장 많이 느꼈던게 우리가 지금까지 전세계에 흩뿌려 놓은 진심들, 마음들이 정말 헛되지 않았구나. 우리가 지금 서로를 볼 수 없고, 서로 손을 잡을 수 없고, 닿을 수 없고, 안을 수 없어도 우리가 서로 연결돼 있고 우리 마음이 가 닿는구나라는 사실을 '다이너마이트'와 'BE'를 통해 확인했다"며 "우리가 각자의 자리에서 이렇게 음악이라는 매개체로 서로 닿기 위해서 최선을 다해서 이 긴긴 겨울을 뚫고 봄날이 올 때까지 함께 살아남아서 같이 살아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계절은 돌아오고 삶은 계속되니까 언젠가 봄날이 올 것을 반드시 믿고 우리와 함께 같이 살아가 줬으면 좋겠다. 올 한해 모든 분들 너무 고생많았고 정말 감사하고 사랑한다. 수고 많았다"라고 덧붙였다.

▲크래비티 (사진제공='MMA 2020')
▲크래비티 (사진제공='MMA 2020')

한편, 'MMA 2020' 올해의 신인상에는 크래비티와 위클리가 선정됐다. 크래비티 원진은 "아이돌 가수라는 꿈을 꾸면서 MMA라는 자리도 항상 꿈꾸던 자리였는데 이렇게 상까지 주니 너무나 감격스럽다. 팬 여러분에게도 너무 감사한다는 말 전하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위클리 박소은은 "우리가 정말 값진 상 받은 만큼 앞으로 더 열심히 활동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데일리 정말 감사하고 사랑한다"며 영상으로 수상 소감을 건넸다.

인기상인 핫트렌드상은 '트롯맨6'(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차지했다. 임영웅은 베스트 트롯상과 TOP10에도 이름을 올리며 3관왕에 올랐다.

임영웅은 "2020년 한 해 힘든 시기였는데 미스터 트롯맨들이 국민 여러분에게 많은 위로와 감동을 줄 수 있어서 영광스럽고 행복했다"며 "나뿐 아니라 트로트가 여러분들에게 많은 선물을 드린 한 해였던 것 같다.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와서 여러분들에게 사랑 받으면서 꿈같은 시간을 보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756,000
    • +1.87%
    • 이더리움
    • 1,378,000
    • +4.95%
    • 리플
    • 300.9
    • +1.31%
    • 라이트코인
    • 153,600
    • -1.48%
    • 이오스
    • 2,894
    • +0.1%
    • 비트코인 캐시
    • 475,100
    • -0.61%
    • 스텔라루멘
    • 297.6
    • +1.05%
    • 트론
    • 31.86
    • +2.25%
    • 에이다
    • 382.3
    • +4.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600
    • -2.1%
    • 대시
    • 116,400
    • +4.02%
    • 이더리움 클래식
    • 8,120
    • +1.63%
    • 236.9
    • +0.51%
    • 제트캐시
    • 96,200
    • +1%
    • 비체인
    • 34.14
    • +0.59%
    • 웨이브
    • 7,325
    • +6.6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71.3
    • +11.53%
    • 비트코인 골드
    • 11,790
    • +3.97%
    • 퀀텀
    • 3,250
    • +3.57%
    • 오미세고
    • 3,762
    • +2.12%
    • 체인링크
    • 25,990
    • +13%
    • 질리카
    • 75.3
    • +3.98%
    • 어거
    • 20,730
    • +1.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