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국민의힘 부산 의원들, '부산가덕도신공항 특별법' 공동발의

입력 2020-11-20 09:24

예타 면제·패스트트랙 도입 등 담겨
박수영 "정치적·소모적 논쟁 불식"
하태경 "더는 부·울·경 희망 고문 말라"

▲국민의힘 소속 부산광역시 의원들이 20일 '부산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공동 발의했다. 사진은 대표 발의자 박수영 의원. (제공=박수영 의원실)
▲국민의힘 소속 부산광역시 의원들이 20일 '부산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공동 발의했다. 사진은 대표 발의자 박수영 의원. (제공=박수영 의원실)

국민의힘 소속 부산광역시 의원들이 20일 '부산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공동 발의했다.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 검증 결과 정부가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을 사실상 백지화한 데에 따른 것이다.

국민의힘 부산 의원들은 이날 오전 특별법을 발의하며 가덕도신공항 추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부산시당 위원장은 "더는 부산·울산·경남 시민들에게 희망 고문시키지 말고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가덕도신공항 추진을 공식화해야 한다"며 "신속하게 추진하도록 최대한 도와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법안을 대표 발의한 박수영 의원도 "특별법에는 김해공항을 이전하고 새로 건설하는 공항이 가덕도에 있도록 명시하는 내용을 담았다"며 "동남권 신공항에 관한 더 이상의 정치적·소모적인 논쟁을 불식시키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가덕도신공항은 지난 20여 년간 부·울·경 시민들의 염원이었지만 추진이 무산된 바 있다. 2016년 박근혜 정부에선 프랑스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에 용역을 맡겨 동남권 신공항 후보군에 대해 평가를 진행했다. 그 결과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것이 가장 경제적이라는 의견이 나왔고 가덕도신공항은 밀양에도 밀려 3위를 차지했다. 이후 정부는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쪽으로 사업을 추진했다. 하지만 현 정부 들어 김해신공항을 사실상 백지화하는 결과를 17일 발표하면서 동남권신공항 사업은 다시 논란이 됐다.

이에 국민의힘 부산 의원들은 가덕도신공항 사업을 재추진해 부·울·경 시민들의 염원을 이루겠다는 의도다. 하 의원은 "“800만 부·울·경 주민들의 염원"이라며 "가덕도신공항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건설을 위해 국민의힘 부산시당 당론으로 부산가덕도신공항특별법을 발의한다”고 밝혔다.

해당 법에는 과거에 사전 타당성 조사를 했으면 절차를 간소화해 보완 조사를 하는 내용과 예비타당성 면제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 실시설계가 완성되기 전 초기 건설 공사에 착수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 가덕도신공항 건설 속도를 빠르게 하겠다는 이유다.

박 의원은 "가덕도신공항은 과거 사전 타당성 조사를 여러 차례 실시했기 때문에 그 결과를 준용할 수 있다"며 "부산은 2030년 세계엑스포 유치를 추진하고 있으므로 조속히 신공항 건설을 완료하도록 예타 면제, 패스트트랙 도입 등의 방안을 담았다"고 말했다.

이번 특별법 발의에는 국민의힘 부산 소속 의원 전원이 참여했다. 부산시당 위원장인 하 의원과 대표 발의자인 박 의원 외에도 서병수·조경태·김도읍·장제원·김미애·김희곤·이주환 등의 의원이 함께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부산시당 위원장은 20일 "더는 부산·울산·경남 시민들에게 희망 고문시키지 말고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가덕도신공항 추진을 공식화해야 한다"며 "신속하게 추진하도록 최대한 도와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은 지난달 26일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를 찾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는 하 의원의 모습. (노우리 기자 we1228@)
▲하태경 국민의힘 부산시당 위원장은 20일 "더는 부산·울산·경남 시민들에게 희망 고문시키지 말고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가덕도신공항 추진을 공식화해야 한다"며 "신속하게 추진하도록 최대한 도와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은 지난달 26일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를 찾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는 하 의원의 모습. (노우리 기자 we1228@)

한편 국민의힘 내에선 가덕도신공항에 부정적인 견해도 나오는 모양새다. 지난 정권에서 가덕도가 밀양에 밀려 3위를 차지했는데 김해신공항이 무산됐다는 이유로 가덕도신공항을 추진하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관련해 하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문제는) 지역갈등"이라며 "여야 문제, 야당 내 갈등 문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가덕도신공항 추진과 관련해) 계획도 많이 바뀌었다"며 "잘 좀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800,000
    • -0.47%
    • 이더리움
    • 3,047,000
    • +0.36%
    • 비트코인 캐시
    • 1,136,000
    • +12.81%
    • 리플
    • 2,000
    • -4.63%
    • 라이트코인
    • 355,600
    • +6.09%
    • 에이다
    • 1,790
    • -1.05%
    • 이오스
    • 9,570
    • +3.68%
    • 트론
    • 190.3
    • +4.85%
    • 스텔라루멘
    • 770.3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4,800
    • +10.37%
    • 체인링크
    • 51,950
    • +1.96%
    • 샌드박스
    • 832.5
    • +2.25%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