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SK텔레콤, 차세대 양자 기술로 가스 누출 사고 막는다

입력 2020-09-15 11:00

▲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박진효 SKT 보안사업부장 겸 ADT캡스 대표, 김영규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연구원장, 황규종 퀀텀센싱 대표, 박수열 한국플랜트관리 대표가 각자 자택 또는 사무실에서 서명한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박진효 SKT 보안사업부장 겸 ADT캡스 대표, 김영규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연구원장, 황규종 퀀텀센싱 대표, 박수열 한국플랜트관리 대표가 각자 자택 또는 사무실에서 서명한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연구원, 가스안전 전문기업 한국플랜트관리, 양자·광기반 센싱 전문 기업 퀀텀센싱 등과 15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회사는 '양자 센싱'을 활용한 차세대 가스 안전 솔루션 상용화에 나서기로 했다.

'양자 센싱'은 더는 나뉠 수 없는 최소 에너지 단위인 광자를 측정해 물체를 감지하거나 물질을 분석하는 기술이다.

'양자 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은 시설물에 빛을 발사하고 반사된 빛의 파장을 분석해 가스 누출 여부·농도를 측정하고, 위험성을 실시간 관제센터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대형 가스 시설물의 관제를 위해 쓰이는 'IR(적외선) 기반 가스 누출 감지기'는 탐지거리가 짧고, 가스 농도 측정이 불가능하며, 소량의 가스 누출을 감지할 수 없었다.

가스 누출이 의심스러운 경우, 관찰자가 가스 누출 여부를 근거리에서 확인해야 하는 한계도 있다.

반면 양자 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은 최대 150m 거리의 가스 누출 여부 및 농도를 영상화해 실시간 관제센터로 전달하며, 누출 위치를 직관적으로 파악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규모 가스 시설물을 원거리에서 방대한 범위로 관찰하고, 실제 가스 누출 여부 및 누출 지점을 정확히 판단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SK텔레콤은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함께 국내 대규모 가스 시설물에 양자 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을 연내 시범 적용할 예정이다.

사람이 접근하기 위험한 시설을 관찰하는 '드론 탑재 양자 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 개발도 나서고, 5G를 통한 원격 실시간 고화질 데이터를 인공지능(AI)이 분석해 작은 실수도 미리 방지하는 이중 삼중 안전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ADT캡스 등 출동 보안과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SK텔레콤은 5G 시대의 핵심 보안 기술인 양자 기술을 △양자 특성으로 외부에서 뚫을 수 없는 암호를 만들어내는 '양자암호통신' △'양자 센싱' 두 분야로 나누어 개발해왔다.

이번 양자 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은 자율주행차의 비가시거리 물체를 파악하는 '단일광자 라이다(LiDAR)'에 이은 '양자 센싱' 기술의 두 번째 결과물이다.

박진효 SKT 보안사업부장 겸 ADT캡스대표는 "양자 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을 통해 기술로 사회를 안전하게 하는 세이프티넷 구축에 한발 다가서게 됐다"며 "양자 센싱 기술을 응용한 다양한 사회 안전 서비스 개발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689,000
    • -1.8%
    • 이더리움
    • 641,000
    • -4.11%
    • 리플
    • 628.8
    • -8.3%
    • 라이트코인
    • 90,900
    • -5.95%
    • 이오스
    • 3,258
    • -3.21%
    • 비트코인 캐시
    • 314,900
    • -0.88%
    • 스텔라루멘
    • 186.8
    • -7.48%
    • 트론
    • 33.08
    • -3.5%
    • 에이다
    • 168.7
    • -5.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7,300
    • +11.63%
    • 대시
    • 111,600
    • -3.54%
    • 이더리움 클래식
    • 6,800
    • -4.36%
    • 274.5
    • +19.97%
    • 제트캐시
    • 78,750
    • -4.72%
    • 비체인
    • 17.71
    • -6.69%
    • 웨이브
    • 8,215
    • +5.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2.8
    • -2.2%
    • 비트코인 골드
    • 10,260
    • +0.39%
    • 퀀텀
    • 2,906
    • -6.23%
    • 오미세고
    • 4,096
    • -0.32%
    • 체인링크
    • 14,290
    • -6.17%
    • 질리카
    • 33.1
    • -7.13%
    • 어거
    • 16,570
    • -6.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