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제천-충주 244mm 폭우 현장…열차도 중단됐다

입력 2020-08-02 09:44

▲2일 오전 내린 집중 호우로 충북 제천시의 주택들이 침수됐다. 물이 무릎까지 차오른 도로에서 주민들이 걱정스럽게 주택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오전 내린 집중 호우로 충북 제천시의 주택들이 침수됐다. 물이 무릎까지 차오른 도로에서 주민들이 걱정스럽게 주택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오전 집중호우로 충북선 삼탄역 철도가 물에 잠겨 있다. 집중호우로 충북선과 태백선 철도 전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연합뉴스)
▲2일 오전 집중호우로 충북선 삼탄역 철도가 물에 잠겨 있다. 집중호우로 충북선과 태백선 철도 전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연합뉴스)

제천과 충주 등 충북 북부권에 시간당 60㎜ 가까운 폭우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했다.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2일 오전 7시 지역별 강우량은 충주 엄정 224㎜, 제천 백운 202㎜, 단양 영춘 176㎜, 청주 상당 107.5㎜, 괴산 청천 101.5㎜이다. 청주와 괴산, 제천, 충주, 단양, 음성에는 호우경보가, 증평과 진천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또 중앙선 봉양∼제천역 선로에도 토사가 유입되면서 원주~제천 구간 열차가 중단됐다.

사진은 충북선 삼탄역 철도가 침수되고, 제천시내 주택들과 논들이 물에 잠긴 모습.

▲2일 오전 내린 집중호우로 충북 제천시 신동 세거리로 인근 도로가 침수돼 물바다로 변했다.  (연합뉴스)
▲2일 오전 내린 집중호우로 충북 제천시 신동 세거리로 인근 도로가 침수돼 물바다로 변했다. (연합뉴스)

▲2일 오전 내린 집중호우로 충북 제천시 봉양읍 장평리 구미마을 일대 논밭이 물바다로 변했다. (연합뉴스)
▲2일 오전 내린 집중호우로 충북 제천시 봉양읍 장평리 구미마을 일대 논밭이 물바다로 변했다. (연합뉴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214,000
    • +0.07%
    • 이더리움
    • 2,588,000
    • -1.45%
    • 비트코인 캐시
    • 660,000
    • -0.9%
    • 리플
    • 916
    • -2.45%
    • 라이트코인
    • 182,400
    • -1.14%
    • 에이다
    • 1,648
    • -1.49%
    • 이오스
    • 5,340
    • -0.65%
    • 트론
    • 81.62
    • -0.89%
    • 스텔라루멘
    • 344
    • -2.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000
    • -0.16%
    • 체인링크
    • 24,370
    • -2.95%
    • 샌드박스
    • 292.6
    • -2.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