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박원순 공관 앞 무거운 분위기…서울시 직원들 모여 상황 주시

입력 2020-07-09 21:17

경찰 수색 시간 길어지자 불안ㆍ초조한 기색 역력

▲박원순 서울시장의 공관 앞에 몰려든 취재진. (김진희 기자 jh6945@)
▲박원순 서울시장의 공관 앞에 몰려든 취재진. (김진희 기자 jh6945@)
박원순 서울시장의 실종 신고가 접수된 지 4시간 동안 소재파악이 되지 않자 종로구 가회동에 있는 시장 관사 주변의 공기가 무겁다. 박 시장을 밀착 보좌하는 서울시장실 직원들이 관사 앞을 찾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박 시장의 딸은 9일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간 후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긴급회의를 열어 사태 초반 기동대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경찰은 날이 어두워지자 경찰력을 추가 투입하고 있고 119 특수구조단도 수색에 참여했다.

박 시장의 마지막 휴대전화 발신지는 서울 성북동 길상사 인근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북악산 자락인 길상사 주변과 와룡공원 일대를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다. 그러나 신고 접수 4시간가량 지난 9시 12분 현재까지 박 시장의 소재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박 시장의 실종 상태가 길어지자 서울시 직원들은 초조한 모습이다. 권정순 서울시 정책특보를 비롯한 서울시 직원 7~8명이 모여 관사 주변 분위기를 살피고 있다.

박 시장은 애초 이날 오후 4시 40분에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서울-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앞서 서울시는 박 시장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오전 10시 40분께 공지한 바 있다. 박 시장은 건강상의 이유로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 휴대전화의 전원은 현재까지도 꺼져 있는 상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21,000
    • +0.09%
    • 이더리움
    • 514,000
    • +3.01%
    • 리플
    • 352.4
    • +1.88%
    • 라이트코인
    • 66,550
    • -0.75%
    • 이오스
    • 3,829
    • +4.3%
    • 비트코인 캐시
    • 345,400
    • -0.2%
    • 스텔라루멘
    • 123.4
    • +3.52%
    • 트론
    • 29.14
    • +11.52%
    • 에이다
    • 162.6
    • -0.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9,200
    • -0.28%
    • 대시
    • 107,700
    • -0.83%
    • 이더리움 클래식
    • 8,245
    • +1.17%
    • 73.42
    • +1.25%
    • 제트캐시
    • 100,100
    • -1.86%
    • 비체인
    • 24.04
    • +4.57%
    • 웨이브
    • 4,092
    • +7.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6.4
    • +4.15%
    • 비트코인 골드
    • 12,850
    • -0.08%
    • 퀀텀
    • 3,619
    • +8.35%
    • 오미세고
    • 2,355
    • +10.05%
    • 체인링크
    • 19,950
    • -0.35%
    • 질리카
    • 29.28
    • -1.31%
    • 어거
    • 25,620
    • +3.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