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KAIST, 뇌 구조 정확히 보는 '3차원 분석기술' 개발

입력 2020-06-08 10:02

▲(왼쪽부터) 송준호 연구원, 백세범 교수, 최우철 박사과정 (카이스트 제공)
▲(왼쪽부터) 송준호 연구원, 백세범 교수, 최우철 박사과정 (카이스트 제공)
▲쥐의 표준화된 3차원 뇌 지도 (카이스트 제공)
▲쥐의 표준화된 3차원 뇌 지도 (카이스트 제공)

KAIST는 바이오 및 뇌공학과 백세범 교수 연구팀이 뇌신경과학 연구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실험용 쥐의 뇌 절편 영상을 자동으로 보정하고 규격화해 신경세포의 3차원 분포정보를 정확하게 얻을 수 있는 핵심 분석 기술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기술은 실험자의 경험에 의존하던 기존 분석 방식의 문제점을 해결하는 한편 여러 개체에서 얻은 뇌 이미지를 표준적인 3차원 지도상에서 비교 분석할 수 있도록 한다. 이는 기존의 개체별 분석에서는 관측하기 힘든 뇌세포 간 상호 연결 형태의 정확한 공간적 분포를 발견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연구팀은 생명과학과 이승희 교수팀과의 협력 연구를 통해 실험에서 얻어진 쥐의 뇌 절편 데이터를 분석했는데, 이 기술을 적용한 결과 시각시스템의 초기구조인 외측 슬상핵(Lateral geniculate nucleus)과 시각피질 (Visual cortex) 사이의 정확한 연결 구조 분포를 측정할 수 있었다.

기존 분석 방식으로는 불가능했던 다중 개체로부터 얻어진 데이터의 표준화를 통해 뇌 전역에 걸친 신경세포의 연결성을 분석할 수 있음을 확인한 것이다.

뇌인지공학프로그램 최우철 박사과정과 송준호 연구원이 공동 제1 저자로 참여한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셀(cell)의 온라인 자매지 셀 리포츠(Cell Reports) 5월 26일 자에 게재됐다.

이에 앞서 연구팀은 이 기술을 활용해 UC 버클리대학의 양단 교수와의 공동연구에도 참여했고 그 결과를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1월 24일 자에 발표했다.

통상 쥐의 뇌 절편 영상을 이용한 연구에서는 특정 단백질에 형광물질을 발현시킨 뇌를 잘라 신경세포의 분포 등을 분석하는 방법이 광범위하게 사용된다. 이때 형광을 발현하는 신경세포를 현미경을 통해 연구자의 육안으로 관측하고, 얼마나 많은 신경세포가 뇌의 어느 특정 영역에 위치하는지 일일이 수동적으로 분석한다. 이런 방법은 연구자의 경험에 크게 의존해 오차가 클 수밖에 없고, 각각의 개체에서 관측된 신경세포의 위치나 수량을 표준적인 공통의 방법으로 동시에 분석할 수 없다는 한계를 갖고 있다.

실험에서 얻은 뇌 이미지와 가장 잘 일치하는 데이터베이스의 3차원 위치를 100마이크로미터(μm), 1도 이내의 오차로 찾아낼 수 있었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각 2차원 뇌 이미지의 위치 정보를 3차원 공간상의 위치로 정확히 계산하고, 여러 개체에서 얻어진 신경 세포의 위치를 동일한 3차원 공간에 투영해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따라서 이 기술을 활용하면 다양한 기법으로 생성된 뇌 슬라이스 이미지를 이용해 신경세포의 3차원 위치를 뇌 전체에서 자동적으로 계산할 수 있어, 기존의 방법으로는 분석하기 어려운 수천~수만 개의 신경세포들의 정확한 뇌 내 분포 위치 및 상대적 공간 배열을 한번에 분석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 신경세포들의 연결성을 표준적으로 보정된 3차원 공간에서 표현할 수 있어 특정 뇌 영역 간의 연결은 물론 뇌 전역의 네트워크 분포를 여러 개체의 데이터를 사용해 동시분석도 가능하다. 따라서 기존 방식의 동물실험 분석에서 요구되던 시간과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백 교수 연구팀의 기술은 KAIST내 여러 실험실과 미국 MIT, 하버드, 칼텍, UC 샌디에고 등 세계 유수 대학의 연구 그룹에서 진행하는 뇌 신경 세포의 네트워크 분석에 활용되고 있다.

백세범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개발된 기술은 형광 뇌 이미지를 이용하는 모든 연구에 바로 적용할 수 있을뿐만 아니라 그 밖에 다양한 종류의 이미지 데이터에도 광범위하게 적용 가능하다ˮ면서 "향후 쥐의 뇌 슬라이스를 이용하는 다양한 분석에 표준적인 기법으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ˮ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이공분야기초연구사업 및 원천기술개발사업, KAIST의 모험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351,000
    • +2.62%
    • 이더리움
    • 1,488,000
    • -2.49%
    • 리플
    • 300.7
    • -0.2%
    • 라이트코인
    • 153,600
    • -0.32%
    • 이오스
    • 2,974
    • -0.54%
    • 비트코인 캐시
    • 485,400
    • +0.39%
    • 스텔라루멘
    • 293.6
    • -2%
    • 트론
    • 33.3
    • +0.88%
    • 에이다
    • 384.9
    • -0.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8,600
    • +1.53%
    • 대시
    • 117,900
    • +1.11%
    • 이더리움 클래식
    • 8,375
    • -0.71%
    • 249.8
    • +5.27%
    • 제트캐시
    • 99,800
    • +1.11%
    • 비체인
    • 33.5
    • -0.74%
    • 웨이브
    • 7,550
    • -2.5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35.6
    • -5.01%
    • 비트코인 골드
    • 12,100
    • -0.17%
    • 퀀텀
    • 3,689
    • -5.02%
    • 오미세고
    • 3,986
    • +0.38%
    • 체인링크
    • 26,670
    • -1.19%
    • 질리카
    • 75.08
    • -2.16%
    • 어거
    • 21,510
    • -0.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