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LG헬로비전과 디지털전환 성공 확신"

입력 2020-01-19 09:38 수정 2020-01-19 09:41

마곡사옥 새해 첫 임원워크숍, LG헬로비전과 합동 진행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LG유플러스 제공)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LG유플러스 제공)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디지털 전환으로 고객 경험에 혁신을 꾀하겠다"고 밝혔다.

하 부회장은 지난 17일 마곡사옥 지하 프론티어홀에서 LG헬로비전 임원 포함 전사 담당, 임원 약 1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해 첫 임원워크숍을 진행, 디지털 전환을 통한 고객 경험 혁신을 이루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하 부회장은 “올해 워크숍은 새롭게 LG 가족이 된 LG헬로비전 임원들도 함께해 더욱 뜻 깊다”라며 “올해는 통신과 미디어 플랫폼 혁신을 통한 선도가 중요한데, '일등DNA'를 가진 LG헬로비전 구성원들이 이러한 경쟁에서 주인공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이번 워크숍은 양대 플랫폼 결합을 통한 종합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의 도약 의지를 확고히 하기위해 마련됐다.

하 부회장은 “2020년을 고객 경험 혁신 원년으로 삼고 각 사업영역에서 개선할 수 있는 부분은 무엇인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방안을 진지하게 고민해 주기 바란다”며 참석한 담당, 임원들이 앞장설 것을 주문했다.

▲17일 마곡사옥 지하 프론티어홀에서 진행된 LG유플러스 새해 첫 임원워크숍에서 LG유플러스 대표이사 하현회 부회장(왼쪽에서 7번째), LG헬로비전 송구영 대표(왼쪽에서 6번째) 등 LG유플러스와 LG헬로비전 담당 및 임원 190여 명이 기념촬영을 진행하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17일 마곡사옥 지하 프론티어홀에서 진행된 LG유플러스 새해 첫 임원워크숍에서 LG유플러스 대표이사 하현회 부회장(왼쪽에서 7번째), LG헬로비전 송구영 대표(왼쪽에서 6번째) 등 LG유플러스와 LG헬로비전 담당 및 임원 190여 명이 기념촬영을 진행하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이어 그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시간이 들더라도 처음에 방향을 잘 잡는 것”이라며 “추진 과제의 목표수준을 명확하게 규정하고 전 임직원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실체를 바르게 이해해 이를 바탕으로 일하는 방식을 철저히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올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고객 경험 혁신으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LG유플러스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자”며 디지털 전환은 결국 고객 경험을 혁신하는 것에 의미가 있음을 재차 강조했다.

워크숍에 참가한 LG헬로비전 기술담당 김홍익 상무는 “LG유플러스 임원들과 처음 함께한 자리였지만 LG의 한 가족이라는 동질감을 느꼈고, 그룹 전체적으로 강조하고 있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면서 “양사가 가지고 있는 우수한 점들을 수시로 벤치마킹해 경쟁력을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클라우드서비스담당 손민선 상무는 “현업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 구체적인 사례를 접할 수 있었는데 LG헬로비전 임원과 함께해 더욱 의미가 컸다”며 “앞으로 양사 시너지를 통해 통신을 넘어 미디어 플랫폼 회사로 한 발 더 빠르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란 확신을 얻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LG그룹 차원에서 변화의 방향으로 강하게 추진 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이해를 돕기 위한 외부 강연도 진행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562,000
    • -4.79%
    • 이더리움
    • 2,927,000
    • -5.7%
    • 비트코인 캐시
    • 1,230,000
    • -16.89%
    • 리플
    • 1,819
    • -15.63%
    • 라이트코인
    • 355,400
    • -13.36%
    • 에이다
    • 1,664
    • -8.54%
    • 이오스
    • 9,030
    • -17.49%
    • 트론
    • 187.6
    • -13.86%
    • 스텔라루멘
    • 708.5
    • -12.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434,300
    • -21%
    • 체인링크
    • 48,640
    • -11.48%
    • 샌드박스
    • 758.9
    • -10.56%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