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사랑과 소유욕 사이"…라이머에게 배우자란 '머스트 해브'

입력 2019-01-15 17:32

(출처=SBS '동상이몽2' 캡처)
(출처=SBS '동상이몽2' 캡처)

힙합 뮤지션 라이머가 배우자 안현모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이 과정에서 나온 표현을 두고 아내에 대한 그의 인식이 새삼 도마에 오른 모양새다.

지난 14일 SBS '동상이몽2'에 출연한 라이머는 안현모와의 신혼 생활을 공개하며 연애 뒷이야기를 전했다. 특히 라이머는 안현모와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처음 본 순간 정말 갖고 싶다고 생각했다"라면서 "6개월여 만에 결혼한 건 그래서다"라고 설명했다.

해당 발언이 전파를 탄 이후 '갖고 싶다'는 라이머의 표현이 여론 일각의 비판에 직면했다. 여성을 소유물로 여기는 뉘앙스의 표현이라는 지점에서였다. 라이머 딴에는 "첫눈에 반했다"라는 취지의 발언이었지만, 표현과 단어 선택이 연인을 대하는 그의 태도를 의심케 한 셈이다.

서로에게 상당부분 귀속될 수밖에 없는 부부 사이에서 '소유욕'는 흔히 애정과 나란한 개념으로 이해되곤 한다. '너는 내 운명'이라거나 '아임 유어스'(I'm Yours)란 표현이 노랫말과 영화 제목으로 쓰이는 것도 그런 맥락에서다. 다만 개개인의 주체성, 특히 여성의 주체성이 부각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방송을 통해 '사랑=소유' 공식을 내보이는 게 바람직해 보이지는 않는 것도 사실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69,000
    • +3.39%
    • 이더리움
    • 469,300
    • +2.11%
    • 리플
    • 358.9
    • +0.98%
    • 라이트코인
    • 69,750
    • +2.35%
    • 이오스
    • 3,615
    • +0.75%
    • 비트코인 캐시
    • 347,800
    • +2.14%
    • 스텔라루멘
    • 127.7
    • -1.24%
    • 트론
    • 24.09
    • -0.54%
    • 에이다
    • 168.2
    • -1.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4,500
    • +2.89%
    • 대시
    • 107,700
    • +4.56%
    • 이더리움 클래식
    • 8,660
    • +2.49%
    • 66.37
    • +1.28%
    • 제트캐시
    • 112,500
    • +14.91%
    • 비체인
    • 21.9
    • +3.2%
    • 웨이브
    • 1,902
    • -3.7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7
    • -0.65%
    • 비트코인 골드
    • 12,510
    • +0%
    • 퀀텀
    • 3,284
    • -2.09%
    • 오미세고
    • 1,890
    • +0.69%
    • 체인링크
    • 11,320
    • +0.98%
    • 질리카
    • 22.85
    • +6.53%
    • 어거
    • 23,640
    • -1.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