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영등포구 영진시장ㆍ아파트 도시재생 인정사업 지정…25층 규모 아파트ㆍ생활SOC 등 건립

입력 2020-03-27 09:00

▲도시재생사업 구상도안 (사진 = 서울시)
▲도시재생사업 구상도안 (사진 = 서울시)

서울 ‘영등포구 영진시장ㆍ아파트’가 지상 25층 규모의 아파트 및 판매시설, 생활SOC 등으로 건립된다.

서울시는 지난달 27일 제2차 도시재생위원회 심의 결과 영등포구 영진시장ㆍ아파트 도시재생 인정사업으로의 지정을 원안 가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인정사업은 올해 처음 시행하는 도시재생 신규제도로 지난해 12월 26일 국토교통부 제21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 결과 ‘영등포구 영진시장ㆍ아파트’가 도시재생 인정사업으로 선정됐다.

이번 서울시 도시재생위원회 심의로 도시재생 인정사업으로 지정된 ‘영등포구 영진시장ㆍ아파트’는 1970년대에 건립된 노후ㆍ불량 건축물로 도시재생과 연계한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추진을 통해 안전하게 노후ㆍ불량건축물을 정비하고 마중물 사업으로 원주민이 재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시행자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참여할 예정으로 부지면적 2754㎡에 건축연면적 2만2388㎡, 지상 25층 규모의 분양ㆍ임대 아파트 및 판매시설, 오피스텔, 생활SOC 등을 공급한다.

도시재생사업을 위한 마중물 사업비 125억 원(국비 50억 원, 지방비 75억 원)은 지역주민을 위한 주민협의체 활동 지원, 체육시설조성 및 원주민 재정착을 위한 임시이주상가, 공공임대상가 조성에 사용해 영세 상가세입자의 둥지 내몰림을 방지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번 도시재생위원회 심의에서 도시재생법 개정에 따른 도시재생 인정사업 인정을 통해 붕괴위험 건축물인 영진시장ㆍ아파트를 신속하게 철거해 사업 추진할 수 있다”며 “상가 및 주거 세입자 이주대책 등 마련해 도시재생과 연계한 정비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29,000
    • +4.22%
    • 이더리움
    • 186,500
    • +7.99%
    • 리플
    • 225.5
    • +4.25%
    • 라이트코인
    • 51,050
    • +4.16%
    • 이오스
    • 2,994
    • +6.06%
    • 비트코인 캐시
    • 291,600
    • +2.6%
    • 스텔라루멘
    • 58.44
    • +16.11%
    • 트론
    • 15.87
    • +10.59%
    • 에이다
    • 40.76
    • +5.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9,800
    • +3.24%
    • 모네로
    • 68,350
    • +4.75%
    • 대시
    • 84,000
    • +3.45%
    • 이더리움 클래식
    • 6,345
    • +3.42%
    • 45.73
    • +2.3%
    • 제트캐시
    • 43,200
    • +8.87%
    • 비체인
    • 4.12
    • +5.83%
    • 웨이브
    • 1,160
    • +1.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186.8
    • +5.6%
    • 비트코인 골드
    • 9,175
    • +4.44%
    • 퀀텀
    • 1,594
    • +3.98%
    • 오미세고
    • 680.2
    • +3.08%
    • 체인링크
    • 2,854
    • +3.82%
    • 질리카
    • 5.646
    • +8.43%
    • 어거
    • 11,960
    • +1.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