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국내ㆍ외 ‘평화전도사’ 모인다… 서울시, ‘서울평화회의’ 개최

입력 2019-12-03 11:15

▲2019 서울평화회의 포스터 (사진 = 서울시)
▲2019 서울평화회의 포스터 (사진 = 서울시)

서울시는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서울연구원과 함께 4~5일 롯데호텔 서울 사파이어볼룸에서 ‘장벽을 넘어 평화로’라는 주제로 ‘2019 서울평화회의(Seoul Peace conference)’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서울시는 “전 세계 정치지도자와 석학, 운동가, 문화예술가 등 초청인사 11명과 주한 공관장, 민ㆍ관ㆍ학 관계자 등 250여 명이 한자리에 모인다”며 “발표와 토론, 라운드테이블 등을 통해 한반도와 동북아, 전 세계에 ‘보편적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길을 모색한다”고 설명했다.

‘2019 서울평화회의’는 △세계질서와 동북아평화 △한반도 평화의 현재와 미래 △평화건설자들Ⅰ-문화와 평화 △평화에 대한 철학, 사유, 실천 △평화건설자들Ⅱ-시민 등으로 진행된다.

첫째 날 기조연설자로는 동티모르 분쟁의 악순환을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독립으로 이끌며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호세 라모스 오르타(Jose Ramos Horta) 전 대통령이 ‘세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Peace of the World and in North East Asia)’를 주제로 발표한다. 이후 박원순 시장과의 대담도 예정돼 있다.

둘째 날 기조연설자는 헬렌 클라크(Helen Clark) 전 뉴질랜드 총리는 ‘정치, 화해, 평화’ 를 주제로 발표한다. 기조연설 이후엔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 만나 ‘정치와 평화’에 대해 논의의 장을 펼친다.

또한, 한ㆍ중ㆍ일 대표 석학이 동북아 평화의 미래를 위해 머리를 맞대고, 뮤지션 등 문화예술계 인사들은 ‘문화로 건설하는 평화’에 대해 들려준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서울평화회의가 한반도와 동북아는 물론 세계평화와 번영을 향한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93,000
    • -1.47%
    • 이더리움
    • 174,100
    • -1.42%
    • 리플
    • 265
    • -1.85%
    • 라이트코인
    • 52,550
    • -1.5%
    • 이오스
    • 3,127
    • -3.07%
    • 비트코인 캐시
    • 246,200
    • -1.83%
    • 스텔라루멘
    • 64.4
    • -1.38%
    • 트론
    • 17
    • -0.58%
    • 에이다
    • 44.3
    • -2.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200
    • -1.06%
    • 모네로
    • 63,000
    • -0.16%
    • 대시
    • 60,200
    • -0.74%
    • 이더리움 클래식
    • 4,486
    • -2.01%
    • 41.9
    • -1.87%
    • 제트캐시
    • 36,690
    • +7.19%
    • 비체인
    • 8.23
    • -3.29%
    • 웨이브
    • 666
    • -3.3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7
    • -1.81%
    • 비트코인 골드
    • 6,945
    • -0.79%
    • 퀀텀
    • 2,046
    • +0.24%
    • 오미세고
    • 865
    • -0.92%
    • 체인링크
    • 2,399
    • +0.25%
    • 질리카
    • 7.18
    • -1.78%
    • 어거
    • 11,930
    • -1.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