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 소형아파트 거래비중 커져…“실수요 붙었다”

입력 2019-08-08 14:52

7월말 기준 소형 거래 비중 42.4%…5.4%포인트 증가

▲서울 아파트 면적대별 거래비중 추이
▲서울 아파트 면적대별 거래비중 추이

올해 서울 아파트 시장에서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의 매매 거래 비중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의 매매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부터 지난달 말까지 서울 아파트 거래 건수 1만9244건 중 전용 60㎡ 이하 거래 비중은 42.4%(8168건)로 2018년 한해(37.0%)보다 5.4% 포인트 늘었다.

반면 지난해 거래 비중이 가장 높았던 전용 60~85㎡ 이하(42.4%)는 올 들어 거래 비중이 3.1% 포인트 낮아졌다. 전용 85㎡ 초과 거래 비중도 2018년 20.7%에서 올 들어 18.3%로 2.4% 포인트 줄었다.

서울 소형 아파트 거래 비중은 입주 5년 이하 새 아파트 거래가 끌어올린 상황이다. 입주 5년 이하 서울 아파트의 거래 비중 추이를 면적대별로 분석한 결과, 전용 60㎡ 이하 소형은 2017년 6.9%에서 2019년 14.0%로 7.1% 포인트 늘었다. 같은 기간 전용 60~85㎡ 이하와 85㎡ 초과의 새 아파트 거래 비중은 각각 1.2% 포인트, 0.6% 포인트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다. 특히 전용 60㎡ 이하의 거래 비중을 살펴보면, 입주 5년 이하 비중은 커졌지만 10년 초과 거래 비중은 감소하는 경향을 나타냈다.

서울의 입주 5년 이하 소형 아파트 거래 비중이 늘어난 원인으로는 최근 두드러진 새 아파트 선호 현상과 높은 서울 집값, 대출 규제 등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똘똘한 한 채 선호로 서울 새 아파트 가격이 크게 올랐지만 서울의 주택담보인정비율(LTV)이 40%로 제한되면서 내 집 마련 부담이 커졌다”며 “그래서 상대적으로 매입금액이 낮은 소형을 매수하는 실수요가 늘어났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94,000
    • +1.2%
    • 이더리움
    • 312,400
    • +0.39%
    • 리플
    • 329.5
    • -0.42%
    • 라이트코인
    • 85,850
    • +0.7%
    • 이오스
    • 4,917
    • +2.01%
    • 비트코인 캐시
    • 452,600
    • -1.63%
    • 스텔라루멘
    • 85.43
    • +1.63%
    • 트론
    • 24.13
    • -0.12%
    • 에이다
    • 70.47
    • +2.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6,100
    • -4.31%
    • 모네로
    • 93,900
    • +0.48%
    • 대시
    • 126,700
    • -0.16%
    • 이더리움 클래식
    • 10,990
    • +2.9%
    • 71.86
    • +0.98%
    • 제트캐시
    • 74,100
    • -0.6%
    • 비체인
    • 7.95
    • +3.58%
    • 웨이브
    • 1,776
    • +8.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6.5
    • +4.32%
    • 비트코인 골드
    • 12,490
    • +1.88%
    • 퀀텀
    • 2,912
    • +0.24%
    • 오미세고
    • 1,319
    • +0.61%
    • 체인링크
    • 5,205
    • -0.57%
    • 질리카
    • 9.193
    • +8.28%
    • 어거
    • 15,840
    • -2.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