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중국, G20 앞두고 홍콩 시위 딜레마에 빠져

입력 2019-06-14 17:01

일국양제 위협에 세계 각국 민감한 반응…“홍콩만 특별 취급” 중국 내 반발도 우려

▲홍콩 정부청사 인근에서 14일(현지시간) 시민이 시위하는 가운데 경찰들이 경비를 서고 있다. 홍콩/AFP연합뉴스
▲홍콩 정부청사 인근에서 14일(현지시간) 시민이 시위하는 가운데 경찰들이 경비를 서고 있다. 홍콩/AFP연합뉴스
중국이 이달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홍콩 딜레마에 빠졌다.

홍콩 시민의 시위와 이를 강경 진압하는 정부 방식에 일국양제가 위태로워지고 있어 세계 각국이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한편 중국 내에서는 홍콩만 특별 취급한다는 반발이 일어날 우려도 있다고 14일(현지시간)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분석했다.

중국 본토로의 범인 인도를 허용하도록 하는 조례 개정을 둘러싼 지난 12일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로 국제사회에 파문이 일었다.

지난 주말부터 시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이날도 소규모 시위가 일어났다. 홍콩 입법회의(의회)는 12일에 이어 전날도 조례안 심의를 보류했으며 이날도 삼갈 방침이다.

홍콩 경찰은 전날 “12일 충돌과 관련해 폭동죄 등의 혐의로 11명을 체포했다”며 “시위대 강제 해산에 최루탄 150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홍콩 민주주의 시민단체들은 16일 시위를 계획하고 있어 다시 충돌이 일어날 가능성이 남아있다.

구미에서는 홍콩 정부 방식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지난 12일 “홍콩 정부가 표현의 자유와 평화적인 집회 권리를 존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야당인 민주당의 중진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범인 인도 조례안을 놓고 자유를 억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캐나다 정부와 유럽연합(EU) 대변인도 홍콩 시민에 미치는 영향을 우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많은 외국계 기업은 홍콩의 높은 수준 자치를 허용하는 ‘일국양제’를 전제로 홍콩에 사무실을 두고 있다. 자국민 안전과 기업 이익에 직결된 만큼 일국양제가 흔들리는 것에 구미 각국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그만큼 궁지에 몰리게 됐다. 만일 범인 인도를 철회하면 국제사회 압력에 굴복했다는 인상을 심어줄 수 있다. 미국과의 대립을 배경으로 중국 내 단속을 강하게 하는 가운데 “왜 홍콩만 특별 취급하는가”라는 반발이 일어날 수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해외판에서 홍콩 시위대를 엄중히 비판하는 논평을 연일 내보내고 있다. 중국 외교부의 겅솽 대변인도 전날 브리핑에서 “어떤 나라나 조직, 개인도 홍콩이나 중국의 내정에 간섭할 권리가 없다”고 해외 비판을 반박했다.

그러나 중국 언론은 홍콩 시위를 거의 보도하지 않았다. NHK나 CNN 같은 해외 방송도 중국 본토에서는 홍콩 혼란을 알리는 뉴스가 나오면 화면이 캄캄해지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중국이 이렇게 민감하게 대응하는 배경에는 여론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가 깔려 있다. 홍콩인이 중국 본토를 보는 시선이 우호적이지 않지만 반대로 중국인도 착잡한 감정을 갖고 있다. 베이징과 상하이, 선전의 국내총생산(GDP)은 이미 홍콩을 넘어 과거 중국과 세계를 연결하는 창구였던 홍콩의 경제적 가치는 급격히 퇴색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국양제 이름으로 다양한 자유가 인정되는 홍콩인을 고깝게 보는 시선이 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또 미국 의회 일각에서 일국양제가 지켜지지 않는 홍콩을 경제적으로 특별하게 취급하는 것을 그만둬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미국의 홍콩 정책은 중국 경제에도 일정한 영향을 미친다. 미국 정부가 홍콩 문제를 대중 협상카드로 쓰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2일 “중국과 홍콩 모두가 사태를 잘 수습할 것으로 본다”며 범인인도법 자체에 대한 논평은 피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56,000
    • -2.52%
    • 이더리움
    • 197,600
    • -3.04%
    • 리플
    • 342
    • -1.72%
    • 라이트코인
    • 62,100
    • -2.74%
    • 이오스
    • 3,408
    • -0.81%
    • 비트코인 캐시
    • 259,500
    • -3.78%
    • 스텔라루멘
    • 73.6
    • -2.26%
    • 트론
    • 17.6
    • -3.3%
    • 에이다
    • 54.4
    • -4.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2,800
    • -2.85%
    • 모네로
    • 66,850
    • -0.45%
    • 대시
    • 79,000
    • -3.25%
    • 이더리움 클래식
    • 5,165
    • -4.09%
    • 45.9
    • -2.75%
    • 제트캐시
    • 45,040
    • -2.3%
    • 비체인
    • 3.8
    • -2.81%
    • 웨이브
    • 916
    • -2.9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3
    • +4.04%
    • 비트코인 골드
    • 8,705
    • -2.85%
    • 퀀텀
    • 1,949
    • -2.55%
    • 오미세고
    • 923
    • -0.86%
    • 체인링크
    • 3,162
    • -0.32%
    • 질리카
    • 7
    • -4.63%
    • 어거
    • 9,220
    • -3.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