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김주하 ‘의미심장’ 마무리 멘트, 네티즌 저격?…“하늘을 가리키면 하늘을 봐라”

입력 2017-05-16 10:42

(출처= MBN 'MBN 뉴스 8')
(출처= MBN 'MBN 뉴스 8')

김주하 앵커가 ‘MBN 뉴스8’에서 뼈있는 마무리 멘트를 남겼다.

15일 방송된 MBN ‘MBN 뉴스8’의 ‘이 한 장의 사진’ 코너에서 “오늘은 스승의 날이기도 하지만 성년의 날이기도 하다”라며 성년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청년들의 사진이 공개됐다.

김주하 앵커는 “전국 곳곳에서 열린 성년식에서 이제 막 어른이 된 청년들이 난생처음 도포를 입고 갓과 족두리를 썼다”라면서 “이들은 앞으로 누리게 될 권한 만큼이나 같은 무게의 책임도 따른다는 사실을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하 앵커는 이어 이날의 날씨를 “젊은이들의 표정만큼이나 하늘이 유난히 파란 하루였다”라고 설명하며 “하늘을 가리키면 하늘을 보았으면 좋겠다”라고 의미심장한 멘트를 덧붙였다.

김주하 앵커의 이 멘트를 두고 네티즌들은 최근의 발언 논란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출처= MBN 'MBN 뉴스 8',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MBN 'MBN 뉴스 8', 온라인 커뮤니티)

논란이 된 김주하 앵커의 발언은 '문재인 대통령의 텀블러 사용'에 대한 것이다. 앞서 12일 김주하 앵커는 같은 코너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일회용 컵에 커피를 마시는 사진을 공개하며 “커피 대신 국산 차를 사랑했으면, 일회용 컵보다 텀블러를 사용했으면 하는 의견까지 있다”고 네티즌들의 반응을 소개한 바 있다.

그는 이어 “국민들이 대통령을 사랑하면 할수록 기대하고 바라는 건 더 많아지나 보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방송 후 인터넷에는 김주하 앵커가 일회용 컵과 그릇, 수저 등을 사용하는 사진들이 올라오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하기 위한 불필요한 지적이었다”라며 김주하 앵커를 비난하는 글들이 올라오기도 했다.

김주하 앵커는 해당 논란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았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82,000
    • -2.83%
    • 이더리움
    • 216,700
    • -1.59%
    • 리플
    • 320
    • -1.84%
    • 라이트코인
    • 72,500
    • -2.68%
    • 이오스
    • 4,037
    • -3.21%
    • 비트코인 캐시
    • 336,800
    • -1%
    • 스텔라루멘
    • 93.9
    • +3.87%
    • 트론
    • 22.3
    • -0.89%
    • 에이다
    • 50.2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3,300
    • -2.23%
    • 모네로
    • 72,000
    • -2.37%
    • 대시
    • 82,400
    • +0.06%
    • 이더리움 클래식
    • 5,725
    • -2.64%
    • 45.8
    • -1.93%
    • 제트캐시
    • 43,060
    • +0.09%
    • 비체인
    • 6.66
    • +5.21%
    • 웨이브
    • 904
    • -2.1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4
    • -1.73%
    • 비트코인 골드
    • 10,010
    • -3.29%
    • 퀀텀
    • 2,473
    • -2.56%
    • 오미세고
    • 1,104
    • -5.88%
    • 체인링크
    • 3,177
    • -2.13%
    • 질리카
    • 7.11
    • -2.34%
    • 어거
    • 13,680
    • -2.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