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해수부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 발표 앞두고 지자체 공청회

공청회 통해 지자체 의견 수렴, 기본계획안 마련

(출처=해양수산부)
(출처=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가 올해 말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2020~2029년)' 발표를 앞두고 지자체 대상 공청회를 개최한다.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수요조사에서 전국 54개 기초지자체는 402개소, 약 3조 2000억 원 규모의 연안정비사업을 요청했다.

해수부는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전국 11개 광역지자체와 54개 기초지자체 관계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한다.

2000년부터 시행해 오고 있는 연안정비사업은 태풍, 고파랑, 해수면 상승 등으로 인해 훼손‧유실된 연안 및 백사장 등을 자연재해로부터 안전하도록 환경친화적으로 정비하는 사업이다.

그간 해수부는 제1차 연안정비기본계획(2000∼2009년)에 따라 281개소(4334억 원), 제2차 연안정비기본계획(2010∼2019년)에 따라 269개소(9355억 원)에 대해 연안정비사업을 시행했다.

최근 태풍, 고파랑, 해수면 상승 등으로 해안 침식, 거주지역 침수, 기반시설 훼손 등 연안지역의 피해가 날로 증가하고 있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연안정비사업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수요조사에서 전국 54개 기초지자체는 402개소 약 3조 2000억 원 규모의 연안정비사업을 요청했다. 해수부는 지자체가 요청한 사업에 대해 현장 전수조사, 기술적 자문 및 평가를 통해 사업 시급성 등을 검토하고 있으며 이번 공청회를 통해 그간의 추진 경과를 설명하고 지자체의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은 지자체 의견을 수렴해 기본계획(안)을 마련하면 관계부처 협의 및 중앙연안관리심의회 심의를 거쳐 올해 12월 중 최종 고시할 예정이다.

오운열 해수부 항만국장은 “연안정비사업은 국토의 보존과 국민의 안전한 삶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인 만큼 계획한 대로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원을 강화하고 지자체와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645,000
    • +2.54%
    • 이더리움
    • 225,600
    • +0.53%
    • 리플
    • 323
    • +1.89%
    • 라이트코인
    • 90,800
    • -0.32%
    • 이오스
    • 4,355
    • +0.57%
    • 비트코인 캐시
    • 377,400
    • -0.63%
    • 스텔라루멘
    • 92.2
    • +1.54%
    • 트론
    • 21.3
    • +1.91%
    • 에이다
    • 69.7
    • +5.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4,500
    • -0.78%
    • 모네로
    • 101,300
    • +4.43%
    • 대시
    • 145,300
    • +1.82%
    • 이더리움 클래식
    • 6,735
    • -0.29%
    • 70
    • +2.04%
    • 제트캐시
    • 68,800
    • +2.15%
    • 비체인
    • 6.07
    • -1.62%
    • 웨이브
    • 1,933
    • +19.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
    • +0.45%
    • 비트코인 골드
    • 17,000
    • +2.28%
    • 퀀텀
    • 2,890
    • +1.36%
    • 오미세고
    • 1,412
    • +1.36%
    • 체인링크
    • 3,020
    • +0.09%
    • 질리카
    • 13
    • +2.36%
    • 어거
    • 13,910
    • +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