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검찰 '사법농단 의혹' 양승태 구속 후 두 번째 소환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구속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양 전 대법원장은 검찰 조사 과정에서 실무진이 한 일이라거나 죄가 되지 않는다는 등 혐의를 전면 부인했었다. 오승현 기자 story@(이투데이DB)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구속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양 전 대법원장은 검찰 조사 과정에서 실무진이 한 일이라거나 죄가 되지 않는다는 등 혐의를 전면 부인했었다. 오승현 기자 story@(이투데이DB)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구속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재소환했다.

2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양 전 대법원장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을 상대로 △일제 강제징용 소송 재판개입 △판사 블랙리스트 작성 및 인사불이익 △옛 통합진보당 의원 지위확인 소송 등 재판개입 △헌법재판소 내부 기밀 불법 유출 △공보관실 운영비 사용 등 사법농단 의혹 전반에 걸쳐 추가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양 전 대법원장은 지난 24일 오전 구속됐다. 검찰은 25일부터 구속 상태인 양 전 대법원장을 비공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주말 동안 조사 일정을 잡지 않았던 검찰은 이날 양 전 대법원장을 다시 불렀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구속 기한 만료에 맞춰 2월 중순께 양 전 대법원장을 비롯해 박병대, 고영한 전 대법관 등 사법농단 의혹의 핵심 인물에 대한 기소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다.

양 전 대법원장은 구속 이후에도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에 대해 책임과 혐의를 부인하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구속적부심은 신청하지 않아 재판에 전력을 다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양 전 대법원장은 판사 출신인 이상원 변호사를 최근 추가 선임하는 등 재판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63,000
    • -5.58%
    • 이더리움
    • 228,300
    • -3.43%
    • 리플
    • 324
    • -1.82%
    • 라이트코인
    • 89,750
    • -2.18%
    • 이오스
    • 4,309
    • -2.62%
    • 비트코인 캐시
    • 367,700
    • -3.11%
    • 스텔라루멘
    • 94.8
    • +0.64%
    • 트론
    • 21
    • -1.41%
    • 에이다
    • 73
    • -2.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900
    • -4.39%
    • 모네로
    • 97,950
    • -5%
    • 대시
    • 140,700
    • -4.74%
    • 이더리움 클래식
    • 7,455
    • +2.62%
    • 87.8
    • +7.47%
    • 제트캐시
    • 72,100
    • +0.21%
    • 비체인
    • 6.19
    • +3.86%
    • 웨이브
    • 2,322
    • +36.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2
    • +2.78%
    • 비트코인 골드
    • 17,000
    • +1.31%
    • 퀀텀
    • 3,056
    • -3.05%
    • 오미세고
    • 1,445
    • -2.1%
    • 체인링크
    • 3,380
    • +6.29%
    • 질리카
    • 13.9
    • +6.92%
    • 어거
    • 18,670
    • +23.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