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대신지배구조硏 현대모비스 분할합병 '반대'…절차상 오류

국내 민간 자문기관 중 두 번째…"분할사업부문 상장후 합병해야"

국내 의결권 자문기관 대신지배구조연구소가 현대모비스 분할합병 안건에 대해 반대 의견을 권고했다. 연구소는 모비스 분할부문 가치를 제대로 평가하려면 이를 상장하고 이후 글로비스와 합병해야한다고 지적했다.

17일 재계와 대신지배구조연구소 등에 따르면 연구소는 기관 회원들에게 현대모비스의 분할합병안에 반대표를 행사하라고 권고했다. 이 연구소는 반대를 권고한 주요 근거로 절차상의 문제를 들었다. 현대모비스에서 분할되는 사업 부문이 비상장 회사로 간주되면서 공정가치를 평가받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분할 사업 부문을 시장에 상장해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고 나서 현대글로비스와 합병해야 주주 권익을 제고할 수 있다는 의미다.

모비스는 오는 29일 주주총회에서 핵심부품 사업 부문과 모듈 및 AS 부품 사업 부문으로 분할해 글로비스에 합병하는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연구소는 "재상장 후 합병한다면 분할 부문을 비상장 법인화함에 따른 주주의 지위 변화(상장 주주에서 비상장 주주)가 나타나지 않고 밸류에이션(평가가치) 논란을 일으키는 수익가치 추정을 따로 할 필요도 없으며 현대글로비스의 최대주주인 총수 일가의 수혜 가능성을 불식하면서 공정하게 합병할 수 있다"고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내 민간 의결권 자문사인 서스틴베스트, 세계 양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와 글래스 루이스도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분할합병 계획에 반대 의견을 내놓으면서 분할합병 부결 전망이 늘어나고 있다.

국내 또 다른 자문기관인 한국지배구조연구원도 조만간 찬반 의견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이 연구원의 의견은 현대모비스의 2대 주주인 국민연금공단이 의결권 행사 때 준거로 삼고 있다.

전날 임영득 현대모비스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이번 분할합병은 모비스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서 필수적"이라며 "미래기술 확보 없이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할 수 없는 자동차 산업의 빠른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 분할합병을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양한 구조개편안을 두고 수많은 검토를 진행했고, 현재 마련된 분할합병안은 그런 여러 고민 끝에 도출된 최적의 산물"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