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일가족 실종 사건 28일간의 타임라인

입력 2022-06-27 17: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실종된 조유나 양(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 캡처)
▲실종된 조유나 양(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 캡처)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 일가족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이 엿새째 이어지고 있다. 경찰은 마지막 생활반응(휴대전화 기지국)이 확인된 항구를 중심으로 수색 범위를 확대했지만, 여전히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다음은 조 양 가족의 시간대별 행적.

△5월 19일

조 양 가족은 6월 15일까지 한 달간 제주에서 농촌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완도로 떠남.

△5월 24~28일

조 양 가족은 완도 신지면의 한 펜션에 투숙하고 퇴실.

△5월 28일

28일 이 펜션을 나온 뒤 인근에 있는 조 양의 아버지(36)의 친척이 살았던 빈집에서 하루를 보냄.

△5월 29~30일

원래 묵던 펜션에 이틀간 다시 투숙.

△5월 30일

밤 11시께 해당 펜션에서 나왔으며 차례로 휴대전화 전원이 꺼짐. 어머니가 잠이 들었는지 축 처진 조 양을 등에 업고, 숙소에서 나와 차를 타고 이동.

△5월 31일

새벽 4시 20분께 펜션에서 차로 7분 거리인 선착장에서 조 양 아버지의 휴대전화 신호 확인.

△6월 1일부터 현재까지

행적이 확인되지 않음.

△6월 16일

제주 농촌 살기 체험이 끝난 후 등교 예정일에 조양이 나오지 않자 학교 측이 가족에게 연락했고, 연락이 닿지 않자 22일 경찰에 신고. 경찰은 조 양 가족이 제주를 방문한 행적을 발견하지 못해 마지막 목적지가 완도라고 추정.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삼성 ‘안정 속 혁신’ 인사 단행할 듯…재계 미래 준비 가속
  • 尹, 화물연대 관계장관대책회의 주재…“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한국서 히잡 미착용 이란 女 선수, 결국 자택 강제 철거당해…“정의는 어디에”
  • ‘서해 공무원’ 거듭 목소리 내는 文 “서훈은 신뢰의 자산…최고의 북한 전문가”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36,000
    • +0.31%
    • 이더리움
    • 1,690,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148,700
    • -0.4%
    • 리플
    • 523.3
    • -0.27%
    • 솔라나
    • 18,020
    • -0.66%
    • 에이다
    • 429.2
    • -0.9%
    • 이오스
    • 1,244
    • -1.11%
    • 트론
    • 71.51
    • -1.43%
    • 스텔라루멘
    • 116.6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650
    • +0.89%
    • 체인링크
    • 9,855
    • -1.15%
    • 샌드박스
    • 780.8
    • -1.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