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에너빌리티, '글로벌 해상풍력 1위' 지멘스가메사와 MOU

입력 2022-06-26 17:26

▲손승우(왼쪽) 두산에너빌리티 파워서비스 영업총괄과 마크베커 SGRE 해상풍력 부문 CEO가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두산에너빌리티)
▲손승우(왼쪽) 두산에너빌리티 파워서비스 영업총괄과 마크베커 SGRE 해상풍력 부문 CEO가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두산에너빌리티)

두산에너빌리티는 최근 글로벌 해상풍력 1위 기업인 지멘스가메사(SGRE)와 국내 해상풍력 시장에서의 전략적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SGRE는 독일 지멘스에너지의 자회사로, 지멘스의 풍력 부문과 스페인 풍력회사인 가메사가 합병해 지난 2017년 출범한 풍력 전문 기업이다. 글로벌 해상풍력 시장에서 19.4기가와트(GW)의 공급실적으로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SGRE와 두산에너빌리티는 초대형 해상풍력에 대한 시스템, 부품, 생산, 설치 및 O&M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 협력을 진행하기로 했다. 또 국내 해상풍력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국내 생산, 부품업체 발굴 및 육성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마크 베커 SGRE 해상풍력 부문 CEO는 "해상풍력시장을 개척해온 두산에너빌리티와 전략적 협력 관계를 맺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양사 간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시너지를 창출해 한국 해상풍력 시장 확대와 산업 육성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박홍욱 두산에너빌리티 파워서비스 BG장은 "그동안 축적한 자체 기술력에 SGRE의 글로벌 사업 노하우를 결합해 해상풍력 사업 경쟁력을 더욱 빠르게 고도화할 수 있게 됐다"며 "양사가 협력해 국내 해상풍력 시장을 확대하고 이를 통해 국내 해상풍력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470,000
    • -2.12%
    • 이더리움
    • 2,488,000
    • -1.47%
    • 비트코인 캐시
    • 182,000
    • -1.14%
    • 리플
    • 510
    • +1.41%
    • 위믹스
    • 3,468
    • -2.72%
    • 에이다
    • 727.4
    • -3.4%
    • 이오스
    • 2,057
    • +13.46%
    • 트론
    • 92.45
    • -1.25%
    • 스텔라루멘
    • 163.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750
    • +0.31%
    • 체인링크
    • 10,980
    • -3.77%
    • 샌드박스
    • 1,658
    • -3.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