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혼2’ 장가현X조성민, 이혼 2년 만의 충격 고백…“메신저 로그인돼 있어”

입력 2022-05-14 00:34

(출처=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캡처)
(출처=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캡처)

장가현이 조성민의 외도 의심에 눈물을 터트렸다.

13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에서는 이혼 후 2년 만에 만난 조성민과 장가현의 재회가 그려졌다.

이날 조성민은 “연애는 했냐”라는 장가현의 물음에 “안 했다. 우리 함께 지낼 때 열정을 다 쏟아서 그게 끝일 것 같다. 감정이 생겨야 하는데 제로가 됐다”라고 대답했다.

그러나 장가현은 “나는 한번 했다. 감정이 다시 생기더라. 한번 했었고 지금은 정리했다”라며 “적당히 평범하게 만나다가 서운한 게 쌓여서 정리하는 평범한 연애였다. 이혼할 때 남자는 지긋지긋하다고 하지 않았냐. 하지만 하니까 되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두 사람은 이혼 당시 싶었던 부부의 골에 대해 이야기 했다. 특히 장가현은 자신이 차려준 밥을 시위하듯 먹지 않았던 조성민을 떠올리며 “더 이상 나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특히 장가현은 이혼을 선택한 결정적 계기로 ‘영화’를 꼽으며 “내게는 일인데 농락당하는 기분이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제 결혼 20년 차니까 허락한 줄 알았다. 하지만 촬영이 시작되고 옳다구나 나를 물어뜯었다. 꼬투리를 잡을 날만 기다린 것 같았다”라고 회상했다.

이에 조성민은 “나쁜 게 쌓여서 그렇게 받아들여진 거다. 내가 노출신을 싫어한 건 맞다. 하지만 나중에 극장에서 막상 보니까 너무 멋있었다”라며 “보고 나서 멋있다고 연락하지 않았느냐. 그건 진심이었다. 그런 내 마음은 전달이 안 된 거다”라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하지만 장가현은 “찍는 2년 동안 화가 났다. 리딩할 때도 신음 소리 냈다고 물어보고. 농락당하는 기분이었다”라며 “그거 같이 보러 가자고 할 때, 나는 싫다고 했는데. 혼자 보고 와서 날 건드리려고 하니까 야동 보고 온 남자가 건드리는 것처럼 기분 나빴다. 나에 대한 프라이버시를 안 지켜주는 느낌이었다”라고 눈물을 쏟았다.

이에 조성민은 “내가 표현 방식이 미숙한 것 같다. 당신 덜렁거리는 거 알고 있냐. 내가 꽂히는 게 있으면 집요하게 파는 게 있지 않냐”라며 “대충 눈치는 챘겠지만, 당신 메신저가 작업 컴퓨터에 로그인되어 있었다. 자꾸 그런 대화가 보였다”라고 말해 장가현을 충격에 빠트렸다.

조성민은 “다른 남자가 있어서 이혼을 빨리하려는 건 줄 알았다”라고 당시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어진 예고에서 장가현은 “그걸 다 봐놓고 내가 나쁜 짓을 한 건 줄 알았냐”라며 “내가 충성했던 20년의 우정과 사랑을 당신이 다 부숴버린 것 버린 것 같다”라고 눈물을 멈추지 못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067,000
    • -0.41%
    • 이더리움
    • 2,547,000
    • +1.03%
    • 비트코인 캐시
    • 188,700
    • +3%
    • 리플
    • 508.8
    • +1.88%
    • 위믹스
    • 3,553
    • +0.06%
    • 에이다
    • 754
    • +1.51%
    • 이오스
    • 2,120
    • +24.71%
    • 트론
    • 94.13
    • +1.88%
    • 스텔라루멘
    • 167.4
    • +2.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200
    • +0.97%
    • 체인링크
    • 11,420
    • -1.21%
    • 샌드박스
    • 1,710
    • -1.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