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스 스프링스틴, 지난해 노래 판권 판매로 7000억 원 수익

입력 2022-01-16 16:15

브루스 스프링스틴, 팝스타 소득 1위
코로나19로 온라인 스트리밍 산업 활성화

▲2012년 1월 브루스 스프링스틴이 스페인 세비야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콘서트에서 열창하고 있다. 세비야/EPA연합뉴스
▲2012년 1월 브루스 스프링스틴이 스페인 세비야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콘서트에서 열창하고 있다. 세비야/EPA연합뉴스

미국 록의 전설 브루스 스프링스틴이 지난해 7000억 원을 벌어 전 세계 팝스타 소득 1위에 올랐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음악 전문 잡지 롤링스톤은 지난해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팝스타 10명을 꼽았다.

1위는 스프링스틴으로 지난해 수입 5억9000만 달러(7021억 원)를 벌었다. 스프링스틴은 지난해 12월 노래 전곡 판권을 5억5000만 달러(6천545억 원)에 넘기는 계약을 소니뮤직과 체결하며 큰 돈을 벌게 됐다.

이어 폴 사이먼(3위·2억6000만 달러), 라이언 테더(5위·2억 달러), 레드 핫 칠리 페퍼스(6위·1억4500만 달러), 린지 버킹엄(7위·1억 달러), 머틀리 크루(8위·9500만 달러), 블레이크 셸턴(9위·8300만 달러) 등도 노래 판권 등을 팔아 팝스타 소득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사업을 하거나 음반 판매로 돈을 번 팝스타도 있었다. 제이지(2위·4억7000만 달러), 칸예 웨스트(4위·2억5000만 달러), 테일러 스위프트(10위·8000만 달러) 등이 지난해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팝스타 10명에 포함됐다.

롤링스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 공연 대신 온라인 스트리밍 산업이 활성화하면서 노래 저작권 시장도 성장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나이든 팝스타들이 저작권 판매로 코로나19 이전보다 더 많은 돈을 벌었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659,000
    • -2.79%
    • 이더리움
    • 2,523,000
    • -2.74%
    • 비트코인 캐시
    • 246,000
    • -1.95%
    • 리플
    • 528.3
    • -3.93%
    • 라이트코인
    • 88,950
    • +0.28%
    • 에이다
    • 666.9
    • -1.8%
    • 이오스
    • 1,645
    • -2.2%
    • 트론
    • 92.07
    • -3.38%
    • 스텔라루멘
    • 163.5
    • -2.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500
    • -4.21%
    • 체인링크
    • 8,945
    • -1.81%
    • 샌드박스
    • 1,647
    • -0.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