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태양광·ESS·그린뉴딜 통합 엑스포 개최

입력 2021-06-17 16:46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조직위원회, 신재생에너지 동향 파악 장

▲관람객들이 '2021 탄소중립산업포럼 및 태양광·ESS·그린뉴딜 엑스포'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2021 세계태양에너지엑스포(EXPO Solar) 조직위원회)
▲관람객들이 '2021 탄소중립산업포럼 및 태양광·ESS·그린뉴딜 엑스포'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2021 세계태양에너지엑스포(EXPO Solar) 조직위원회)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기여할 산업 전시회가 막을 올렸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조직위원회는 국내 유일 '2021 탄소중립산업포럼 및 태양광·ESS·그린뉴딜 엑스포'가 16일 고양 킨텍스에서 개막했다.

개막식에는 김정욱 녹색성장위원회 민간위원장, 박진호 산업통상자원 R&D전략기획단 MD, 임준택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원장, 강희준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 센터장, 홍기웅 전국태양광발전협회 회장, 최창호 한국ESS산업진흥회 회장, 강기환 한국태양에너지학회 회장, 윤세왕 한국건물태양광협회 이사장, 최정식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조직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를 비롯해 국내 신재생에너지 산업 확산 일선에서 활약 중인 국내외 기업인 및 공공기관 관계자들이 개막식을 찾았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이한 이번 전시회는 태양광을 비롯해 ESS, 그린뉴딜 등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는 자리다. 18일까지 3일간 고양 킨텍스 제1전시장 2홀에서 개최된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조직위원회는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해외 기업들도 이번 전시회에 참여하며, 200여 개에 이르는 국내외 기업들이 제품 및 솔루션을 소개한다"며 "기업과 컨슈머를 아우르는 유연하면서도 역동적인 태양광 비즈니스가 이뤄질 전망"이라고 전시회를 소개했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는 태양광 셀·모듈, 인버터 등 국내외 태양광 산업에서 활약 중인 기업들의 각종 태양광 설비와 솔루션이 전시돼 대한민국 에너지 전환 정책의 중심에 서있는 태양광 산업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또 세계 에너지저장장치 엑스포를 통해 화재사고 이후 안정성 강화를 위한 ESS 안전관리 솔루션 및 ESS 개발 동향 등도 파악할 수 있다. 배터리 기술의 최신 동향과 향상된 제품 성능 등도 소개된다.

이를 비롯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대한민국 경제의 한 축으로 지목 받은 그린뉴딜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파악할 수 있는 세계 그린뉴딜 엑스포도 동시 개최된다. 신재생에너지 전환과 글로벌 트렌드 변화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동시 개최되는 이번 전시회는 에너지 산업 생태계 전반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국내 유일 전시회다.

임병철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 원장은 "탄소중립은 이미 글로벌한 트렌드로 자리 잡고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곳곳에서 활발하게 진행 중인 핵심 아젠다"라며 "탄소, 친환경으로 패러다임이 전환된 것에 발맞춰 대한민국도 더 적극적으로 탄소중립 방안을 모색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정욱 녹색성장위원회 민간위원장은 "기후위기로 전 세계는 이상기후,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다"며 "기후위기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온실가스를 줄여 지속가능한 친환경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박진호 한국태양광·ESS리더스포럼 박진호 회장은 "G7 정상회의에서도 거론된 탄소중립에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이 탄소중립을 견인할 중심축이 태양광이라는데 이견이 없다"며 "특히, 분산전원, 경제산업 등 여러 측면에서 가치를 발휘하는 ESS가 기존 화재 리스크 우려를 불식시키고 태양광 산업과 지속 동반 성장 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3일 동안 개최되는 '2021 탄소중립산업포럼 및 태양광·ESS·그린뉴딜 엑스포'는 요일별 다양한 주제로 강연이 진행된다. 전시회 이튿날 태양광산업 현주소 및 2021-2022 글로벌 태양광 시장 트렌드를 제시하는 'PV 월드 포럼'이 마련돼 있고, 전시회 마지막 날에는 국내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를 확인하는 '그린뉴딜 포럼'이 진행된다.

기업 부스 및 다채로운 강연 프로그램 이외에도 해외 바이어 초청 수출 및 구매 상담관, 태양광사업 금융지원 상담관, 지자체 태양광 기업 홍보관, 태양광발전소 건설 운영 및 투자 상담관, 태양광 신기술·신제품 설명회장 등 참가기업들의 실질적인 비즈니스 상담 및 매출 증대에도 기여한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조직위원회는 "다양한 전시 프로그램이 준비된 이번 엑스포는 오는 18일까지 3일간 개최된다"며 "신재생에너지 산업에 관심 있는 여러분의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426,000
    • -2.22%
    • 이더리움
    • 3,604,000
    • -5.51%
    • 비트코인 캐시
    • 629,000
    • -5.06%
    • 리플
    • 1,154
    • -5.1%
    • 라이트코인
    • 183,900
    • -6.13%
    • 에이다
    • 2,768
    • +1.13%
    • 이오스
    • 4,974
    • -5.44%
    • 트론
    • 114.1
    • -4.84%
    • 스텔라루멘
    • 345.7
    • -5.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6,700
    • -6.14%
    • 체인링크
    • 28,330
    • -5.47%
    • 샌드박스
    • 839.3
    • -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