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천만 서울' 옛말…'코로나19' '집값상승' 32년 만에 1000만 명 아래로

입력 2021-03-03 16:15 수정 2021-03-03 17:50

저출산ㆍ고령화 뚜렷…25~29세 가장 많아, 30~40대 크게 감소

서울 인구가 32년 만에 처음으로 100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과 함께 저출생, 집값 상승 등 다양한 요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3일 내국인 주민등록인구와 외국인 등록인구를 집계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총인구가 991만1088명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서울은 1988년부터 '천만 서울'로 불렸다. 산업화에 따른 인구 유입으로 처음 인구 1000만 명을 넘은 후 1992년 1097만 명으로 정점을 찍었다. 이후 꾸준히 인구가 감소했고 지난해에는 1000만 명이 무너졌다.

원인으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외국인 등록인구가 감소한 영향이 컸다. 서울에 사는 내국인 수는 2016년 이미 1000만 명 미만으로 내려갔지만 외국인이 많아지면서 '천만 서울'을 지탱했다.

그러나 코로나19의 여파로 지난해 외국인 등록인구는 24만2623명으로 전년 대비 3만9253명(13.93%) 줄었다. 체류자격별로 살펴보면 한국계 중국인의 방문 취업 비율이 35.45%(2만4951명)로 가장 많이 줄었고, 유학생이 16.79%(7637명) 감소했다. 베트남과 몽골 국적 외국인 수가 소폭 증가했지만 서울 인구 1000만 명을 지키기엔 역부족이었다.

저출산 탓도 있다. 서울의 0~14세 인구수는 2010년 약 143만 명에서 2020년 99만 명으로 10년 만에 무려 44만 명(30.76%)이 감소했다.

특히 전년 대비 0~4세 인구가 10.26% 감소한 반면 85~89세 인구는 11.42% 증가하면서 급격한 저출산ㆍ고령화 현상이 벌어졌다. 고령화율(총인구 중 65세 이상 인구비) 지표는 2010년 9.5%에서 지난해 15.8%로 급등했다.

나이별 인구는 25~29세 인구가 85만8648명으로 가장 많았고, 45~49세(81만9052명), 50~54세(80만7718명) 순으로 나타났다. 15~19세, 45~49세, 35~39세 인구는 많이 감소했지만 60세 이상 인구는 모든 구간에서 증가했다.

부동산 가격 상승도 서울 인구 유출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천정부지로 치솟는 서울 지역 주택 가격에 내 집 마련에 본격적으로 뛰어드는 30~40대가 수도권으로 눈을 돌리면서 이탈이 가속화했다.

KB부동산 월간 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12월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 가격은 4033만 원이다. 2013년 4월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4000만 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초 3399만 원이었던 가격은 약 1년 만에 18.65% 올랐다.

서울도시연구원은 2017년 발간한 논문 '서울 인구는 어떻게 이동하고 있는가'를 통해 서울시 전출입이동 사유 중 주택 이동이 총이동의 48.1%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고 분석했다. 서울 인구 감소는 경제, 사회적 요인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자치구별 총인구는 송파구가 67만3926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구가 13만4635명으로 가장 적었다. 강동구와 영등포구를 제외한 23개 구의 인구는 감소했다.

서울시는 '천만 서울'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지는 않았지만 인구 변화에 따른 사회적 변화를 주목하고 있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변화를 모니터링하면서 관련 정책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가속화 되는 저출산과 고령화 등 인구구조의 변화를 파악하고 대비하기 위해 인구통계를 시의적절하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957,000
    • +3.1%
    • 이더리움
    • 4,502,000
    • +8.07%
    • 비트코인 캐시
    • 1,632,000
    • +2.51%
    • 리플
    • 1,880
    • +0.21%
    • 라이트코인
    • 409,400
    • -0.82%
    • 에이다
    • 1,920
    • -3.32%
    • 이오스
    • 11,960
    • -0.33%
    • 트론
    • 174.3
    • -2.41%
    • 스텔라루멘
    • 739
    • -0.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426,800
    • -4.52%
    • 체인링크
    • 57,550
    • -1.46%
    • 샌드박스
    • 658.5
    • -3.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