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5시에 기업회원을 대상으로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유료 기사 서비스
내일자 이투데이 신문
  • Channel 5
    서비스 이용을 위해
    기업회원 가입이
    필요합니다.
  • 기업회원 가입 및
    서비스 신청 문의
    02) 799-2619

국제경제

Channel5 서비스 신청 문의 : 02)799-2619

[뉴욕인사이트] 이번 주 증시, 7월 美 고용지표·추가 부양책 합의 등에 초점

2020-08-03 08:27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이번 주(3~7일) 뉴욕증시는 미국의 7월 고용지표와 추가 경기부양책 합의 여부 등에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추이 등도 부담 요인이다.

먼저 7월 고용지표와 공급관리자협회(ISM)의 제조업 및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발표가 이번 주 예정돼 있다. 특히 최근 미국의 일자리 상황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다시금 후퇴하는 분위기다. 16주 연속 감소세를 보이던 주간 실업수당 청구자 수 또한 소폭이기는 하지만 최근 2주 연속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만약 지난달 고용지표가 예상보다 악화했다면,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사그라들 전망이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지난 7월 고용지표가 곧바로 악화했을 가능성은 적다고 보고 있다. 미국 노동부는 매월 중순까지 조사를 진행하는데, 미국 내 일부 주들의 봉쇄 강화 조처가 대부분 지난달 중순 이후 단행됐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률은 10.6%를 기록, 지난 6월(11.1%) 대비 하락했을 것으로 전망됐다. 고용은 약 126만 명 증가를 예상했다.

집권 공화당과 제1야당인 민주당의 추가 부양책 합의 여부도 시장의 큰 관심사다. 미국 의회는 지난주 협상을 진행했지만, 실업수당 규모 등을 둘러싸고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주당 600달러 지원되던 추가 실업수당도 지난주 만료됐다. 상황이 시급한 만큼 이번 달 초에는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나오지만, 상황이 녹록지는 않다. 양측의 예산 규모만 하더라도 무려 2조 달러(약 2382조 원) 차이가 나는 데다 세부 항목에 대해서도 의견이 갈리고 있기 때문이다. 공화당은 약 1조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 계획을 갖고 있는 반면, 민주당은 3조5000억 달러의 패키지를 제안한 바 있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언제 꺾일지도 중요하다. 최근 미국에서는 하루에 6만 명이 넘는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고, 약 1000명이 숨지는 등 코로나19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미국은 이날 오후 기준으로 코로나19 환자와 사망자 수가 각각 466만 명, 15만5000명에 육박했다. 만약 이러한 코로나19 재유행 상황이 길어진다면 경제 회복도 지체될 가능성이 크다.

미·중 갈등 또한 증시의 불안 요소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미국에서 중국 소셜미디어인 틱톡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가뜩이나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양측의 갈등이 더욱 심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편 이번 주에는 지난달 고용 및 제조업 지표 발표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기업들의 2분기 실적 발표가 이어진다. 3일에는 ISM의 7월 제조업 PMI와 IHS마킷의 제조업 PMI, 6월 건설지출, 하얏트호텔 실적 등이 발표된다. 이어 4일에는 7월 ISM-뉴욕 비즈니스 여건 지수, 8월 경기낙관지수, 6월 공장 재수주 등이 공개된다. 5일에는 7월 ADP 민간고용보고서, ISM과 마킷의 7월 서비스업 PMI, 6월 무역수지 등이 나온다. 뒤이어 6일에는 주간 실업수당 청구자 수, 7월 챌린저 감원보고서, 우버 실적 등이 발표될 예정이며, 7일은 비농업 부문 고용 발표와 6월 도매 재고 및 소비자 신용이 공개된다.

(저작권자 ⓒ이투데이 (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