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한국무역, 글로벌 비중 3% 붕괴 조짐…무역분쟁과 일본 수출규제 탓

입력 2019-12-08 15:42

8월 누적 수출액 3614억 달러에 그쳐, 반도체 업황 부진도 원인

(자료=무역협회. IMF / 그래픽 연합뉴스)
(자료=무역협회. IMF / 그래픽 연합뉴스)

세계 전체 무역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3%에 못 미칠 가능성이 제기됐다. 우려했던 바가 현실화된다면 11년 만에 최저치가 된다.

8일 한국무역협회와 국제통화기금(IMF) 등에 따르면 올해 1∼8월 누계 세계 수출액은 12조4083억 달러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한국의 수출액은 3614억 달러에 머물렀다. 글로벌 전체 수출액의 2.9% 수준에 불과하다.

연간 기준으로 보면 세계 수출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8년 2.6%에서 2009년 3.0%로 증가했다. 이후 2018년까지 꾸준히 3%대를 유지했다.

올해 한국 수출액이 세계 수출액에서 차지하는 월별 비중도 1월(3.0%)과 4월(3.1%)을 제외하고는 계속 2%대에 머물렀다.

IMF 등의 최신 통계가 아직 공개되지 않아 9월부터 세계 수출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아직 집계되지 않았다.

다만 한국 수출 증감률이 9월(-11.7%)과 10월(-14.8%), 11월(-14.3%) 등 두 자릿수 감소세를 보인 점을 고려하면 올해 연간 3%대에 올라서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한국 수출이 글로벌 전체 수출보다 상대적으로 더 부진했다.

나라별 9월 수출 증감률은 중국 -3.2%, 미국 -3.3%, 독일 -1.3%, 일본 -1.2%, 네덜란드 -3.7%, 프랑스 -2.3%, 홍콩 -6.2%, 영국 -9.2%였다.

같은 달 한국의 수출 증감률은 -11.7%로 수출이 하락한 국가 중에서도 가장 컸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에 여파를 받았고, 일본의 수출규제도 주요 원인 가운데 하나로 지목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다른 나라에 비해 한국 수출 감소 폭이 더 큰 이유는 중국으로의 수출 비중이 상대적으로 더 크고, 반도체 등 특정 품목 의존도가 높은데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49,000
    • +2.26%
    • 이더리움
    • 193,400
    • +3.48%
    • 리플
    • 263.8
    • +3.05%
    • 라이트코인
    • 65,250
    • +5.58%
    • 이오스
    • 4,230
    • +2.55%
    • 비트코인 캐시
    • 403,600
    • +11.74%
    • 스텔라루멘
    • 67.56
    • +3.27%
    • 트론
    • 19.36
    • +3.09%
    • 에이다
    • 51.02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20,400
    • +5.92%
    • 모네로
    • 74,400
    • +4.13%
    • 대시
    • 129,900
    • +12.96%
    • 이더리움 클래식
    • 10,850
    • +10.66%
    • 47
    • +4.21%
    • 제트캐시
    • 62,700
    • +11.37%
    • 비체인
    • 6.619
    • +1.1%
    • 웨이브
    • 1,011
    • +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3
    • +3.72%
    • 비트코인 골드
    • 13,210
    • +13.1%
    • 퀀텀
    • 2,260
    • +3.86%
    • 오미세고
    • 929.8
    • +4.84%
    • 체인링크
    • 2,967
    • +3.52%
    • 질리카
    • 5.893
    • +3.06%
    • 어거
    • 16,770
    • -0.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