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서경배·아이유, 포브스 ‘올해의 아시아 기부영웅 30인’ 선정

입력 2019-12-03 14:52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뉴시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뉴시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과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포브스가 선정한 ‘2019 아시아의 기부영웅 30인’에 선정됐다.

포브스는 2일(현지시간) 올해로 13회째인 ‘2019 아시아의 기부영웅 30인’을 선정해 발표했다. 여기에는 억만장자, 기업인, 연예인 등이 포함됐다. 포브스는 기부액 규모, 참여 정도, 자선 활동 범위를 올해의 기부영웅 선정 기준으로 삼았다. 특히 회삿돈이 아닌 개인 돈을 기부했는지에 초점을 맞췄으며, 사재를 털어 자선단체를 세우지 않은 이상, 기금 혹은 재단 전임자도 제외했다. 또 장기적인 목표를 세우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헌신했는지도 평가했다.

한국에서는 두 명이 영예를 얻었다. 한국 최대 화장품 회사 아모레퍼시픽의 서경배 회장은 2016년 3000억 원의 사재를 들여 과학재단을 설립하고, 지난 9월에는 5년간 신경과학과 유전학을 연구하는 과학자 4명에게 100억 원을 기부했다.

2016년에는 재단 기금을 1조 원으로 늘려 장기적으로 기부하기로 약속하고, 2017년에도 재단을 통해 14명의 과학자에게 15억 원에서 25억 원을 각각 기부했다. 2021년에는 기부금을 받는 과학자 수를 1년에 25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재단 설립 20주년이 되는 2036년에는 100명의 과학자에게 기부금을 수여한다는 목표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 뉴시스
▲가수 겸 배우 아이유. 뉴시스
또 한 명의 기부영웅에 이름을 올린 아이유는 2018년 이후 다양한 방식으로 총 9억 원을 기부했다. 올해 3월 청각 및 언어 장애가 있는 인물을 다룬 드라마 출연 이후 서울 청각장애인협회에 기부했다. 4월에는 강원도 산불 발생 후 4200명의 이재민을 돕기 위한 기금을 쾌척했으며, 5월에는 소외계층 어린이를 돌보는 한국 어린이보호소에도 도움의 손길을 보냈다. 포브스는 가난한 환경에서 자란 아이유가 지난 5년간 다양한 방식으로 연간 3억~5억 원을 기부했다고 소개했다.

한편, 올해의 아시아 기부왕으로는 인도의 대표 정보·기술(IT) 업체 위프로의 아짐 프렘지 전 회장이 뽑혔다. 그는 76억 달러(약 9조220억 원) 상당의 위프로 주식을 교육 재단에 기부했다. 2000년에 설립된 재단은 인도 전역에 걸쳐 20만 개의 공립학교와 협력해 교사들을 훈련시키고 더 나은 커리큘럼을 제공하고 있다. 그는 지금까지 총 210억 달러를 기부했다.

이외에 필리핀 유명 여배우 엔젤 록신, 호주 억만장자 주디스 닐슨, 중국 알리바바그룹 전 회장 마윈 등이 이름을 올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22,000
    • +1.55%
    • 이더리움
    • 174,100
    • +0.17%
    • 리플
    • 265
    • +1.53%
    • 라이트코인
    • 53,900
    • +2.96%
    • 이오스
    • 3,207
    • +1.17%
    • 비트코인 캐시
    • 251,000
    • +0.64%
    • 스텔라루멘
    • 65.3
    • +1.08%
    • 트론
    • 17.3
    • +1.76%
    • 에이다
    • 44.7
    • +1.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900
    • +0.18%
    • 모네로
    • 63,400
    • -0.55%
    • 대시
    • 61,450
    • +2.76%
    • 이더리움 클래식
    • 4,598
    • +3.09%
    • 42.5
    • +0.24%
    • 제트캐시
    • 34,750
    • -0.03%
    • 비체인
    • 8.28
    • +4.28%
    • 웨이브
    • 673
    • +2.2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7
    • +3.18%
    • 비트코인 골드
    • 7,055
    • +0.28%
    • 퀀텀
    • 2,053
    • +1.84%
    • 오미세고
    • 875
    • +1.16%
    • 체인링크
    • 2,428
    • +3.14%
    • 질리카
    • 7.43
    • +7.99%
    • 어거
    • 12,260
    • +0.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