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경실련ㆍ평화당 “문재인 정부 2년새 땅값 총 2000조 올라… 역대 정부 중 최고"

입력 2019-12-03 11:34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오른쪽 세번째)와 윤순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총장(오른쪽 두번째),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 건설개혁본부 본부장(오른쪽)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1970년 이후 대한민국 40년 땅값 변화 발표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오른쪽 세번째)와 윤순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총장(오른쪽 두번째),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 건설개혁본부 본부장(오른쪽)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1970년 이후 대한민국 40년 땅값 변화 발표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지난 40년 동안 우리 국토의 땅값 상승세를 분석한 결과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년 동안 상승액이 2000조 원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3일 오전 국회에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발표한 토지 공시지가에 연도별 공시지가 시세 반영률을 역적용하는 방식으로 1979년부터 2018년까지 땅값을 추산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밝혔다.

분석 결과 2018년 말 기준 대한민국의 땅값 총액은 1경1545조 원으로 나타났다. 이 중 거래가 거의 없는 정부 보유분(2055조원)을 뺀 민간 보유분은 9489조 원이다.

민간보유 토지 가격 총액은 1979년 325조 원이었으나 40년 만에 약 30배로 뛰었다.

경실련은 정부가 아파트 선분양제를 유지하면서 분양가 상한제를 폐지한 1999년 이후 땅값 상승세가 보다 가팔라졌다고 분석했다.

정권별로는 노무현 정부에서 5년 동안 3123조 원이 올라 상승분이 가장 컸고, 출범 2년 된 문재인 정부(2054조 원)가 그 뒤를 이었다. 이어 김대중 정부(1153조 원), 박근혜 정부(1107조 원) 등의 순이었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이명박 정부 시절에는 땅값 총액이 195조 원 줄었다.

연평균으로는 문재인 정부의 땅값 상승액이 1027조원으로 노무현 정부(625조원), 박근혜 정부(277조원), 김대중 정부(231조원), 이명박 정부(-39조 원)를 크게 뛰어넘는다.

경실련은 물가 상승률에 따른 자연스러운 상승분을 뛰어넘는 액수를 불로소득으로 규정했다. 40년 동안 물가 상승률대로만 땅값이 올랐다면 지난해 말 기준 민간보유 땅값 총액은 1979조 원에 그쳤을 것이고, 이를 제외한 7510조 원이 불로소득이라는 것이다.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에서도 물가 상승률에 따른 상승을 제외하고 2년간 1988조 원의 불로소득이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이는 한 가구당 9200만 원에 이르는 금액이다.

이 불로소득액 1988조 원을 모든 국민에게 나눈다면 한 사람당 약 4000만 원을 받을 수 있다.

다만 불로소득액 역시 소수에게 집중된 것으로 분석된다. 국민의 70%는 토지를 한 평도 보유하고 있지 않다. 땅을 보유한 1500만명이 불로소득을 나누어 가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이 경우 토지 보유자 1인당 2년간 불로소득은 1억3000만 원이다.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에서 역대 정부 가운데 최고로 땅값이 상승한 것으로 추정된다. 누가 성실하게 땀을 흘리겠나"라며 "집값, 땅값 거품을 제거하기 위한 강력한 투기근절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97,000
    • -1.52%
    • 이더리움
    • 173,100
    • -0.57%
    • 리플
    • 264
    • -0.75%
    • 라이트코인
    • 52,800
    • -0.75%
    • 이오스
    • 3,168
    • -0.56%
    • 비트코인 캐시
    • 245,800
    • -1.25%
    • 스텔라루멘
    • 64.6
    • -0.92%
    • 트론
    • 16.9
    • -2.31%
    • 에이다
    • 44.6
    • -1.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900
    • -2.29%
    • 모네로
    • 63,050
    • -0.63%
    • 대시
    • 61,200
    • -1.05%
    • 이더리움 클래식
    • 4,510
    • -1.23%
    • 41.8
    • -1.88%
    • 제트캐시
    • 34,230
    • -1.69%
    • 비체인
    • 7.83
    • -6.23%
    • 웨이브
    • 661
    • -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
    • -3.54%
    • 비트코인 골드
    • 7,000
    • -1.75%
    • 퀀텀
    • 2,021
    • -1.56%
    • 오미세고
    • 862
    • -1.93%
    • 체인링크
    • 2,359
    • -3.4%
    • 질리카
    • 7.44
    • +1.09%
    • 어거
    • 12,110
    • -1.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