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2019 국감] 상위 0.01% '수퍼 대기업', 총 법인 공제감면액 48% 차지

입력 2019-10-04 10:35

김두관 의원 국정감사 자료…2015년 51.5%로 최고

(자료=김두관 의원실)
(자료=김두관 의원실)

과세표준액 5000억 원 초과 기업들의 최근 5년간 공제감면액이 22조1788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총 법인 감면세액의 48.2%에 달하는 규모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아 4일 공개한 5년간 과세표준 규모별 공제감면액 자료에 따르면, 2014~2018년 총 감면액은 45조9177억 원, 부담세액은 231조9993억 원이었다. 이 중 과표 5000억 원 초과 기업은 전체 법인 수 대비 0.008%에 해당했으며, 이들 기업의 공제감면액은 22조1788억 원으로 총 감면액의 48.2%였다.

연도별로 2014년에는 4조1017억 원(46.9%, 이하 총 감면액 대비), 2015년 4조9516억 원(51.5%), 2016년 4조1521억 원(47.2%), 2017년 3조9903억 원(45.0%), 2018년 4조9821억 원(50.3%)을 감면받았다. 과표 5000억 원 초과 기업은 2018년 기준으로 64개다.

전체 기업의 법인세 실효세율은 2018년 18.4%였다. 대기업군에 속하는 상호출자제한기업은 19.9%, 중견기업은 19.5%, 중소기업은 13.6%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전체 0.009%에 해당하는 슈퍼 대기업이 전체 공제감면액의 48%를 차지하는 것은 너무 과도한 측면이 있어 법인세 공제제도의 대대적인 개선이 필요하다”며 “2018년 3000억 원 초과 기업의 법인세가 25%로 상향됐지만 실효세율은 20%대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의 평균 법인세율 21.4%에 비해서 낮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실효세율을 근거로 하지 않고 최고구간의 법인세율만 가지고 법인세율을 인하하자는 자유한국당의 민부론은 슈퍼 대기업을 위한 법인세 인하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30,000
    • -0.66%
    • 이더리움
    • 174,100
    • -0.8%
    • 리플
    • 255
    • -1.54%
    • 라이트코인
    • 52,550
    • -2.69%
    • 이오스
    • 3,153
    • -0.97%
    • 비트코인 캐시
    • 249,400
    • -0.99%
    • 스텔라루멘
    • 64.6
    • -2.12%
    • 트론
    • 17
    • -2.86%
    • 에이다
    • 43.8
    • -1.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700
    • -2.9%
    • 모네로
    • 62,750
    • -2.49%
    • 대시
    • 59,550
    • -1.81%
    • 이더리움 클래식
    • 4,452
    • -1.57%
    • 42
    • -0.47%
    • 제트캐시
    • 33,360
    • +2.74%
    • 비체인
    • 8.07
    • -7.56%
    • 웨이브
    • 653
    • -4.5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7
    • -2.69%
    • 비트코인 골드
    • 6,965
    • -2.38%
    • 퀀텀
    • 2,022
    • -2.18%
    • 오미세고
    • 854
    • -2.62%
    • 체인링크
    • 2,368
    • -4.71%
    • 질리카
    • 6.72
    • -2.89%
    • 어거
    • 12,150
    • +1.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