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정부 성장률 전망 비웃듯... 한 달 만에 또 내린 해외IB

입력 2019-07-04 18:41 수정 2019-07-04 18:43

씨티·골드만삭스 2.1%, JP모건 2.2%...“소비 약세에 투자심리 악화”

주요 해외투자은행(IB)의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이 평균 2.2%까지 떨어졌다. 정부가 3일 올해 성장률 전망을 0.2%P(포인트) 하향한 2.4~2.5%로 낮췄지만 시장의 반응은 더 싸늘하다.

4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씨티(Citi)와 골드만삭스(GS), JP모건이 한국 성장률을 한 달 만에 또 내렸다. 씨티는 2.4%에서 2.1%로 하향 조정하면서 정부의 복리후생 증진 노력에도 불구하고 소비 약세가 지속되고 있고 무역 긴장 지속으로 투자 심리도 악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GS는 2.3%에서 2.1%로 낮추면서 수출둔화 영향으로 2분기 경기 반등 폭이 예상보다 작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JP모건은 2.3%에서 2.2%로 0.1%P 낮췄다.

이에 따라 주요 9개 해외 IB의 한국 성장률 전망 평균도 한 달 만에 0.1%P 하락해 2.2%로 올해 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 IB 중에서 HSBC가 2.6%로 가장 높았고 노무라는 1.8%로 가장 낮았다. HSBC는 지난 5월 말 발간한 보고서에서 올해 2분기에 경제 성장세가 살아나고 하반기에 인플레이션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노무라는 대외수요 약세가 성장에 부담을 주는 가운데 추가경정예산이 수출 둔화 등 경기 둔화 압력을 상쇄하기엔 충분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9개 해외 IB 성장률 전망 평균은 지난해 말만 해도 2.6%였지만,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수출 부진이 계속되자 성장률 전망을 0.4%P 낮췄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60,000
    • +0.66%
    • 이더리움
    • 311,800
    • +1.04%
    • 리플
    • 327.9
    • +0.89%
    • 라이트코인
    • 86,150
    • +2.62%
    • 이오스
    • 4,893
    • +2.17%
    • 비트코인 캐시
    • 450,600
    • -0.29%
    • 스텔라루멘
    • 85.87
    • +0.59%
    • 트론
    • 24.1
    • +0.25%
    • 에이다
    • 70.16
    • +2.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8,700
    • -1.77%
    • 모네로
    • 92,350
    • -1.81%
    • 대시
    • 126,000
    • +0.8%
    • 이더리움 클래식
    • 11,300
    • +6.6%
    • 73.46
    • +3.39%
    • 제트캐시
    • 73,650
    • -0.34%
    • 비체인
    • 8.027
    • +2.99%
    • 웨이브
    • 1,718
    • -1.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8.4
    • +5.85%
    • 비트코인 골드
    • 12,480
    • +2.8%
    • 퀀텀
    • 2,901
    • -1.06%
    • 오미세고
    • 1,294
    • -2.12%
    • 체인링크
    • 5,180
    • +0.68%
    • 질리카
    • 8.8
    • +3.74%
    • 어거
    • 15,970
    • +0.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