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여전히 어려운 보험약관…이해도 점수 도리어 하락

입력 2019-04-30 18:28 수정 2019-05-01 13:33

보험개발원, 보험약관 이해도 평가

보험사들의 보험상품 약관이 소비자들에게는 여전히 어렵고 난해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보생명의 경우 가장 낮은 점수인 ‘미흡’ 등급으로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손해보험사 가운데선 NH농협손보, 현대해상 등이 해당됐다.

30일 보험개발원이 공개한 제17차 ‘보험약관 이해도’ 평가 결과에 따르면 15개 손해보험회사 장기보험상품의 약관 이해도는 100점 만점에 평균 62.2점을 받았다. 2016년에 이뤄진 제13차 평가에서 63.8점을 받았던 것과 비교하면 점수는 오히려 낮아졌다. 등급으로는 모두 ‘보통’에 해당한다.

이번 평가는 23개 생보사와 15개 손보사별로 신규계약 건수가 가장 많은 대표 상품을 선정, 평가위원회와 일반인이 약관의 명확성(40점 만점)·평이성(33점)·간결성(15점)·소비자 친숙도(12점)를 기준으로 점수를 매기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업체별로 보면 15개 손보사 중 AXA·ACE·롯데 3곳만 양호 등급을 받았다. NH농협·BNP·현대·AIG·메리츠·한화 등 6곳은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나머지 흥국·KB·DB·MG·삼성·더케이 등 6곳은 보통으로 분류됐다.

전체적으로 2016년보다 ‘간결성’에서는 더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명확성’과 ‘평이성’에서 점수가 하락했다. 특히 약관의 필수 기재사항을 누락하거나 보장 내용을 명확히 파악할 수 없도록 한 점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다.

3년 전 평가 대상이었던 13개사를 놓고 보면 메리츠·롯데·MG·ACE 등 4곳의 점수가 올랐다. 생명보험사 23곳의 정기·종신보험 평균 점수는 69.3점이었다. 2016년보다 0.3점 상승하는 데 그쳤다. 23곳 중 메트라이프와 교보라이프플래닛 두 곳만 우수 등급을 받았다.

하나·DB·신한·ABL·KDB·미래에셋·BNP 등 7개사는 ‘양호’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교보생명은 유일하게 미흡 등급을 받았다. 나머지 13곳은 보통 등급에 속했다. 보험개발원은 “평가 결과와 세부 내용을 보험회사에 제공해 약관의 이해 가능성을 높이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87,000
    • -6.41%
    • 이더리움
    • 185,600
    • -9.33%
    • 리플
    • 284
    • -2.74%
    • 라이트코인
    • 59,100
    • -6.86%
    • 이오스
    • 3,266
    • -9.38%
    • 비트코인 캐시
    • 261,000
    • -8.26%
    • 스텔라루멘
    • 70
    • -4.76%
    • 트론
    • 18
    • -5.76%
    • 에이다
    • 44.5
    • -5.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7,200
    • -6.91%
    • 모네로
    • 62,650
    • -7.46%
    • 대시
    • 70,600
    • -5.04%
    • 이더리움 클래식
    • 4,880
    • -4.78%
    • 44.3
    • -5.14%
    • 제트캐시
    • 36,530
    • -6.81%
    • 비체인
    • 6.44
    • -9.55%
    • 웨이브
    • 782
    • -6.5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
    • -8.03%
    • 비트코인 골드
    • 8,170
    • -5.22%
    • 퀀텀
    • 2,054
    • -5.91%
    • 오미세고
    • 949
    • -8.84%
    • 체인링크
    • 2,864
    • -8.26%
    • 질리카
    • 6.56
    • -11.95%
    • 어거
    • 13,050
    • -5.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