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불타는 청춘’ 김혜림, 10년 전 홍석천 커밍아웃에 눈물…“왜 고백했냐”

입력 2019-03-19 23:54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김혜림이 10년 전 홍석천의 커밍아웃 당시를 떠올렸다.

19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오랜만에 재회한 홍석천과 김혜림이 옛 추억을 떠올렸다.

이날 김혜림은 “어머니가 11년 아프시다가 1년 전에 돌아가셨다. 어머니가 아프셨을 때가 내 나이 38살이었다. 그리고 어머니 돌아가신 뒤 내 나이 51살이 됐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홍석천은 “나도 서른에 커밍아웃하지 않았냐”라고 말했고 김혜림은 “내가 정말 많이 울었던 거 기억하느냐. 왜 그렇게 속상했는지. 내가 왜 말했냐고 막 그러지 않았냐”라고 토로했다.

홍석천은 “그것 때문에 내가 살고 있다. 지금도 힘들다. 사람들은 괜찮을 거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우리는 별로 안 힘들어 보이나보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김혜림은 “뭐든지 처음 하는 사람은 힘들다”라고 동조했다.

김헤림은 “그 고백을 했을 때 저도 울었다. 그땐 저도 어렸기 때문에 왜 커밍아웃을 했냐고 막 그랬던 기억이 난다. 근데 후회하지 말고 재밌게 즐기고 열심히 살았으면 좋겠다”라고 홍석천을 응원했다.

홍석천 역시 “누나랑 도란도란 이야기하는데 이산가족 상봉한 느낌이다. 흐리게 남아 있는 기억을 끄집어내 서로를 확인해가는 것이. 그 시간이 너무 편하고 좋았다”라고 웃었다.

한편 홍석천은 2000년 대한민국 최초로 게이임을 밝힌 연예인이다. 당시 큰 파장을 일으키며 활동을 중단하기도 했지만 다시 복귀해 연예인으로서, 또 사업가로서 활약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63,000
    • -2.58%
    • 이더리움
    • 172,300
    • -1.6%
    • 리플
    • 261
    • -2.61%
    • 라이트코인
    • 51,800
    • -1.99%
    • 이오스
    • 3,089
    • -2.62%
    • 비트코인 캐시
    • 242,400
    • -2.38%
    • 스텔라루멘
    • 63.1
    • -2.77%
    • 트론
    • 16.7
    • -1.76%
    • 에이다
    • 43
    • -3.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200
    • -0.44%
    • 모네로
    • 62,850
    • -0.32%
    • 대시
    • 59,450
    • -3.41%
    • 이더리움 클래식
    • 4,436
    • -2.31%
    • 41.1
    • -2.38%
    • 제트캐시
    • 35,020
    • -5.38%
    • 비체인
    • 7.25
    • -12.23%
    • 웨이브
    • 620
    • -6.7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6
    • -7.62%
    • 비트코인 골드
    • 6,755
    • -3.29%
    • 퀀텀
    • 2,030
    • -0.59%
    • 오미세고
    • 850
    • -3.74%
    • 체인링크
    • 2,554
    • +6.28%
    • 질리카
    • 6.5
    • -12.28%
    • 어거
    • 11,790
    • -2.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