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현대차 팰리세이드 ‘2019 올해의 차’ 2관왕

입력 2019-01-30 18:00

車기자협회 선정 올해의 차와 올해의 SUV 동시 수상, 메르세데스-벤츠 CLS도 2관왕

▲현대차 팰리세이드가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선정 '2019 올해의 차' 2관왕에 올랐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팰리세이드가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선정 '2019 올해의 차' 2관왕에 올랐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가 한국자동차기자협회(Korea Automobile Journalists Association)가 뽑은 ‘2019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대상과 올해의 SUV에 선정됐다.

‘올해의 차’ 선정을 위해 선행연구 자료를 바탕으로 ‘자동차 특성’과 ‘소비자의 구매 의도’ 관점에서 △관리 및 유지보수 △디자인, 품질 및 기능 △조작 편의성 △구매가격 △브랜드 가치 △재구매 의향 등 총 19개의 평가지표가 활용됐다.

팰리세이드는 종합 만족도 부문에서 93.33점(100점 만점)의 높은 점수를 얻어 올해의 차 대상과 올해의 SUV에 등극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더 뉴 CLS 역시 △올해의 수입차와 △올해의 디자인 부문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어 2관왕을 차지했다.

△올해의 그린카에 현대차 넥쏘 △올해의 퍼포먼스 현대차 벨로스터 N이 각각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2019 올해의 차’ 후보에는 국내 완성차와 수입차 총 21개 브랜드 58개 모델이 참가해 치열하게 경합을 벌였다.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이승용 위원장은 “2018년 한 해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 중 300대 이상 판매된 차를 대상으로, 3회에 걸쳐 공정하고 엄격한 심사를 진행했다”며 “지난 18일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짐카나 코스와 함께 자율주행시험장인 K-시티에서 자동긴급제동장치(AEB) 안전성 평가를 실시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철저한 평가와 검증의 과정이 있었다”며 올해의 차 선정과정을 설명했다.

30일 오후 서울마리나 2층 컨벤션홀에서 열린 ‘2019 올해의 차’ 시상식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을 비롯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류도정 원장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정우영 회장 △한국자동차산업협회 김태년 전무 △현대자동차 이원희 대표이사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디미트리스 실라키스(Dimitris Psillakis) 대표이사, 국내 완성차 및 수입차 임직원, 협회 기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이날 진행된 ‘2019 올해의 차’ 시상식을 유튜브, 페이스북, 카카오TV 등 SNS(Social Network Services) 채널을 통해 생중계 했다.

올해의 차 시상식을 SNS로 생중계하기는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이며, 자동차 업계와 유관기관, 일반 소비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올해의 차 시상식과 지난 18일 최종 시승 평가 영상을 편집해 유튜브, 페이스북, 카카오TV 채널을 통해 유통할 예정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68,000
    • -8.45%
    • 이더리움
    • 189,000
    • -7.4%
    • 리플
    • 315
    • -9.48%
    • 라이트코인
    • 57,800
    • -10.39%
    • 이오스
    • 3,163
    • -10.32%
    • 비트코인 캐시
    • 245,700
    • -10.03%
    • 스텔라루멘
    • 69.4
    • -8.68%
    • 트론
    • 16.9
    • -7.65%
    • 에이다
    • 51.3
    • -9.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5,800
    • -12.21%
    • 모네로
    • 63,400
    • -8.12%
    • 대시
    • 74,200
    • -7.31%
    • 이더리움 클래식
    • 4,940
    • -7.75%
    • 43.9
    • -7.38%
    • 제트캐시
    • 41,620
    • -9.62%
    • 비체인
    • 3.49
    • -10.74%
    • 웨이브
    • 840
    • -10.9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0
    • +4.69%
    • 비트코인 골드
    • 8,095
    • -9.25%
    • 퀀텀
    • 1,833
    • -8.67%
    • 오미세고
    • 854
    • -8.47%
    • 체인링크
    • 3,036
    • -7.24%
    • 질리카
    • 6.87
    • -3.65%
    • 어거
    • 8,740
    • -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