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김무성 캐리어 '노 룩 패스' 패러디로 제주 공항 마비?…네티즌 "의정부고 기대한다"

입력 2017-05-25 14:41

(출처=트위터 @yoo***)
(출처=트위터 @yoo***)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의 캐리어 '노 룩 패스'가 잇달아 패러디되는 가운데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간 학생들이 공항에서 이를 재연하고 있다는 소식이 화제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트위터 이용자가 "제주에 수학여행 온 학생들이 김무성 가방 굴리기 놀이를 해서 제주공항이 엉망진창이라는 소식"이라고 올린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글과 함께 김무성 의원이 굴린 캐리어를 수행 비서가 맞받아 던지는 패러디 영상이 게재됐다.

이 트위터 이용자의 게시물은 게시 4시간 만에 1만여 명이 리트윗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전날 방송인 유병재도 김무성 의원의 캐리어 '노 룩 패스'를 선보였다. 유병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방 행사 마치고 서울 가는 중"이라는 글과 함께 스태프로 추정되는 사람에게 얼굴을 보지 않고 자신의 캐리어를 굴려 전달하는 짧은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 또한 게시 12시간 만에 138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큰 관심을 받았다.

패러디의 원조는 바로 김무성 의원이다. 김무성 의원은 23일 일주일간 일본 여행을 다녀온 뒤 김포공항 입국장으로 들어오면서 수행원에게 얼굴도 보지 않고 정면만을 응시한 채 자신의 캐리어를 굴려 전달했다. '상대를 보지 않고 공을 던진다'는 의미의 스포츠 용어인 '노 룩 패스'를 접목해, '캐리어 노 룩 패스' 유행이 촉발됐다.

네티즌들은 "올해 졸업작품에서도 많이 보일 듯, 의정부고 기대한다", "다음 주 제주도 가는데 시도해 봐야겠다", "학생들은 역시 유쾌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제주공항 측은 "공항 이용에 지장이 생길만한 상황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출처=유병재 페이스북, 연합뉴스)
(출처=유병재 페이스북, 연합뉴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32,000
    • -1.1%
    • 이더리움
    • 205,400
    • -1.91%
    • 리플
    • 298
    • +0.34%
    • 라이트코인
    • 64,600
    • -1.75%
    • 이오스
    • 3,660
    • -2.3%
    • 비트코인 캐시
    • 285,800
    • -2.09%
    • 스텔라루멘
    • 76.6
    • -2.42%
    • 트론
    • 19.9
    • -1.49%
    • 에이다
    • 50
    • -1.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0,300
    • -4.82%
    • 모네로
    • 68,650
    • -0.36%
    • 대시
    • 76,700
    • +1.25%
    • 이더리움 클래식
    • 5,150
    • -0.1%
    • 46.5
    • -0.21%
    • 제트캐시
    • 39,570
    • -2.44%
    • 비체인
    • 8.12
    • -6.56%
    • 웨이브
    • 841
    • -2.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3
    • -4.56%
    • 비트코인 골드
    • 8,605
    • -2.05%
    • 퀀텀
    • 2,262
    • -1.95%
    • 오미세고
    • 1,048
    • -4.81%
    • 체인링크
    • 3,204
    • -3.2%
    • 질리카
    • 8.51
    • +7.31%
    • 어거
    • 11,970
    • -6.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