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르노삼성 전면파업 이틀째 62% 정상 출근…노조 집행부 정당성 추락

전면 파업에도 조합원 절반 이상 현장 지켜…사측 "조합원 출근율 더 높아질 것"

▲르노삼성 노조가 전면파업을 선언했음에도 62%에 달하는 조합원들이 정상 출근, 생산 현장을 지켰다. 사진은 전면 파업 첫날 르노삼성 의장라인 모습. 출근율 만큼 정상 출고는 불가능한 상태다. (연합뉴스)
▲르노삼성 노조가 전면파업을 선언했음에도 62%에 달하는 조합원들이 정상 출근, 생산 현장을 지켰다. 사진은 전면 파업 첫날 르노삼성 의장라인 모습. 출근율 만큼 정상 출고는 불가능한 상태다. (연합뉴스)

르노삼성 노조가 전면파업을 선언한 이후 두 번째 근무일인 10일 주ㆍ야간조 근로자들의 62%가 생산현장에 출근했다. 강경 집행부가 내세운 '전면 파업'의 당위성이 추락한 만큼 향후 조합원의 출근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오후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이날 오전 근무자 1429명 가운데 1029명이 정상 출근해 출근율 72%를 기록했다. 노조원 기준으로도 주간 근무조 1079명 가운데 67%(723명)가 현장에 나와 자리를 지켰다.

야간 근무자 출근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사측에 따르면 이날 휴가자를 제외한 부산공장 임직원(총 2252명) 가운데 1472명 출근했다. 주간조와 야간조를 포함해 65.4%가 전면 파업을 등지고 출근해 현장을 지킨 셈이다.

노조 조합원 기준으로 주간조와 야간조 총 1843명 가운데 1144명이 파업에 참여하지 않아 주야통합 파업 미참여율은 62.1%다.

르노삼성 노조는 "핵심 공정의 경우 파업 참가율이 높아 라인을 가동하더라도 정상적인 생산은 이뤄지지 않는 등 파업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반박했다.

파업 이후 첫 정상 근무일인 7일에도 주간 조 66%, 야간 조 55%가 정상출근하는 등 파업 참여율이 크게 떨어졌다.

강경 노선을 고집해온 집행부의 당위성이 크게 추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향후 이같은 현상이 확산할 경우, 파업의 정당성을 잃은 집행부 역시 강경 입장을 철회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부산공장 생산직 조합원 상당수가 현 집행부의 강경노선에 동의하지 않으면서 파업 지침에 따르지 않고 정상출근하고 있다"며 "조합원 출근율은 갈수록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980,000
    • -4.68%
    • 이더리움
    • 253,900
    • -4.83%
    • 리플
    • 373
    • -4.6%
    • 라이트코인
    • 109,000
    • -7.47%
    • 이오스
    • 4,833
    • -5.23%
    • 비트코인 캐시
    • 364,700
    • -3.95%
    • 스텔라루멘
    • 112
    • -3.44%
    • 트론
    • 29.4
    • -10.63%
    • 에이다
    • 88.7
    • -4.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0,000
    • -0.09%
    • 모네로
    • 95,750
    • -2.89%
    • 대시
    • 159,300
    • -2.32%
    • 이더리움 클래식
    • 7,310
    • -3.87%
    • 98.2
    • -4.66%
    • 제트캐시
    • 93,350
    • -6.83%
    • 비체인
    • 7.64
    • -4.5%
    • 웨이브
    • 2,243
    • -2.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1
    • -6.33%
    • 비트코인 골드
    • 27,260
    • -5.14%
    • 퀀텀
    • 3,610
    • -7.71%
    • 오미세고
    • 1,868
    • -7.93%
    • 체인링크
    • 4,021
    • -5.96%
    • 질리카
    • 17.3
    • -2.25%
    • 어거
    • 17,920
    • -4.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