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작년 논벼 생산비용 전년比 15.2%↑…노동비 급증 영향

통계청 '2018년 논벼(쌀) 생산비 조사'…쌀값 인상에 수익비는 큰 폭 개선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지난해 단위면적당 논벼 생산비용이 전년보다 15.2%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노동비가 큰 폭으로 오른 탓이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8년 논벼(쌀) 생산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0아르(a, 1000㎡)당 논벼 생산비는 79만6415원으로 전년 대비 10만5041원(15.2%) 증가했다. 직접생산비 중에는 노동비, 간접생산비 중에는 토지용역비가 상대적으로 큰 폭으로 올랐다. 노동비는 2017년 16만7910원에서 지난해 20만3223원으로 3만5313원(21.0%) 급증했다.

같은 이유로 20㎏당 쌀 생산비도 2만5322원에서 2만9347원으로 4025원(15.9%) 증가했다.

농가 규모가 클수록 직접생산비는 낮아지고, 간접생산비는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재배규모가 크면 기계화 등으로 위탁영농비가 낮아지는 반면, 대규모 우량농지 확보를 위한 지불 임차료가 높아져서다.

수익성은 대폭 개선됐다. 쌀 생산량이 줄었지만, 산지 쌀값이 오른 덕이다.

10a당 논벼 총수입은 117만8214원으로 전년 대비 20만3661원(20.9%) 증가했다. 쌀 총생산량은 397만2000톤에서 386만8000톤으로 10만4000톤(2.6%) 감소했지만, 산지 쌀값(4분기 기준)이 20㎏당 3만8300원에서 4만8400원으로 1만100원(26.4%) 올라섰다.

10a당 논벼 순수익률과 소득률은 각각 32.4%, 58.0%로 전년 대비 3.3%포인트(P), 2.4%P 상승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167,000
    • -3.4%
    • 이더리움
    • 286,800
    • -7%
    • 리플
    • 443
    • -7.7%
    • 라이트코인
    • 104,100
    • -4.93%
    • 이오스
    • 7,040
    • -6.5%
    • 비트코인 캐시
    • 460,500
    • -7.15%
    • 스텔라루멘
    • 155
    • -8.82%
    • 트론
    • 30.6
    • -6.42%
    • 에이다
    • 98.2
    • -5.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200
    • -13.7%
    • 모네로
    • 98,500
    • -6.36%
    • 대시
    • 184,000
    • -7.39%
    • 이더리움 클래식
    • 8,215
    • -7.43%
    • 93.5
    • -9.22%
    • 제트캐시
    • 83,900
    • -5.99%
    • 비체인
    • 8.52
    • -6.68%
    • 웨이브
    • 2,919
    • -7.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432
    • -4%
    • 비트코인 골드
    • 25,990
    • -6.17%
    • 퀀텀
    • 3,390
    • -9.84%
    • 오미세고
    • 2,263
    • -8.49%
    • 체인링크
    • 1,439
    • +10.69%
    • 질리카
    • 23.5
    • -8.56%
    • 어거
    • 27,300
    • -4.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