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박원순 “대기질ㆍ기후 변화에 한중 공동 협력 강화”…공동선언문 발표

제2회 한중지사성장회의 주재…리커창 총리와 면담 예정

▲중국을 방문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후 베이징시 노사차관에서 천지닝 베이징 시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출처=서울시)
▲중국을 방문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후 베이징시 노사차관에서 천지닝 베이징 시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출처=서울시)

한국과 중국이 대기질 개선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실질적인 교류 협력을 강화하기로 공동 합의했다.

27일 서울시에 따르면 중국을 순방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날 오전 베이징누오호텔에서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회장 자격으로 '제2회 한중지사성장회의'를 주재하고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한중 지방정부가 손을 잡고 새로운 시대로 나아가다'를 주제로 열린 이번 회에서는 한국 측에서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권영진 대구시장,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양승조 충청남도지사,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중국 측에서 리샤오린(李小林) 회장, 천지닝 베이징시장, 부샤오린 네이멍구자치구주석, 탕이쥔 랴오닝성장, 이롄홍 장시성장, 샤옌쥔 허베이성부성장, 주톈수 지린성 부성장, 청즈밍 헤이룽장성 부성장, 궈위안창 장쑤성 부성장, 루융정 구이저우성 부성장, 자오강 산시성 부성장 등이 참석했다.

회의는 1ㆍ2부로 나뉘며 각각 ‘한중 지방정부 문화관광산업의 교류협력 추진’과 ‘지방정부 차원에서의 기후환경 보호와 대책’ 등의 주제가 논의된다.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해 한중 지방정부가 1:1 협력을 약속한 사례는 있었으나 지방정부 대표단 차원으로 공동 대처에 뜻을 모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중지사성장회의'는 한국과 중국 광역자치단체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지방정부 간 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다. 2016년 인천 송도에서 열린 1회 회의는 경제·문화 분야 협력을 주로 다뤘다.

박원순 시장은 “한중 양국은 지난 역사 속에서 오랜 이웃이자 벗이었으며 수교 이후 25년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확실히 굳혀왔다”며 “제2회 한중지사성장회의를 계기로 양국 지방정부가 직면한 현안 과제에 대해 공동으로 한층 긴밀하게 대처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중국 서열 2위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와 면담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