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시진핑, 北 참관단 만나 “북미대화·한반도 비핵화 지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의 경제개발과 남북관계 개선, 북미대화 추진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혔다.

16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 푸젠팅(福建廳)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방중한 북한 노동당 친선 참관단과 만나 “중국은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대화 추진, 한반도 비핵화 실현, 북한의 경제발전과 민생 개선에 대해 지지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영도 아래 노동당과 인민이 자국의 국정에 부합하는 발전의 길을 걷는 것을 지지한다”면서 “북한과 치당치국(治黨治國) 경험을 교류하고, 양국의 사회주의 건설 사업이 더 큰 발전을 이루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북한의 모든 시·도 위원장 참관단의 방중은 나와 김 위원장이 두 차례 정상회담을 통해 달성한 공동 인식을 실현하는 구체적인 조치”라며 “또 양당의 중요한 교류이자 김 위원장과 노동당이 양국양당 간 교류를 강화하고, 중북 우호와 협력을 매우 중시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국이 이번 방문을 계기로 교류와 협력을 심화하고, 중북 우호 협력 관계를 끊임없이 발전시켜 나가리라는 것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참관단 단장인 박태성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은 “북중 양당 최고 지도자가 연달아 동지와 같은 밀접한 역사적인 회동을 통해 북중 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진입했다"고 화답했다.

그는 “참관단은 노동당의 경제 우선 발전에 총력을 집중하는 새로운 전략적 노선을 관철하기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발휘하겠다”면서 “또 양당 최고 지도자들이 손수 드높인 북중 우호를 위해 새로운 공헌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