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3.99
    ▼ 0.80 -0.03%
    코스닥 775.85
    ▼ 4.37 -0.56%

韓 에너지삼중고 순위, 30위권 첫 진입…"에너지형평성 우수"

[이투데이 세종=박엘리 기자]

에너지형평성 A등급 차지…26위 기록

▲WEC의 한국순위평가결과. (표=에너지재단)
▲WEC의 한국순위평가결과. (표=에너지재단)
세계 최대 비영리 민간에너지 국제기구인 '세계에너지협의회(이하 WEC)'가 에너지안보, 에너지형평성, 환경지속가능성 등 3개 부문의 국가별 실현 정도를 평가한 '세계 에너지 삼중고 지수 2017'에서 한국이 세계 125개국 중 39위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5단계 상승한 것이며, 처음으로 30위권에 진입했다.

15일 한국에너지재단이 밝힌 세계 에너지 삼중고 지수 2017(World Energy Trilemma Index 2017)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세계 125개국 중 39위를 기록했다.

특히 에너지복지의 척도라고 할 수 있는 '에너지형평성(Energy equity)' 부문은 26위를 기록함으로써 우리나라의 국가능력순위(Contextual performance, 28위)와 비슷한 수준으로 평가됐다.

WEC는 15일 독일에서 개최된 COP23(제23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이 보고서를 발표했다. WEC는 에너지는 안정적으로 조달돼야 하고 모든 인간이 보편적으로 접근가능해야 하며 인간의 생존이 지속가능하도록 친환경적이어야 한다는 신념하에 2011년부터 '에너지삼중고'라는 지표를 가지고 세계 125개국을 매년 평가해 발표하고 있다.

한국의 '에너지 삼중고' 순위는 지난해 2단계 상승한 데 이어 올해 5단계가 상승했다.

에너지형평성 부문에서는 A~D까지 4단계 가운데 A등급(26위)을 얻어 2011년도부터 시작한 순위 집계 이래 처음으로 20위권에 진입했다. 에너지형평성은 에너지 공급의 접근성, 가격 적정성 등이 평가 요소다. 에너지안보도 지난해보다 각각 8단계 상승해 64위를 기록했다. 다만, 환경지속가능성은 84위에 머무르는데 그쳤다.

WEC의 올해 평가에서 덴마크, 스웨덴, 스위스 등 유럽 국가들이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와 일본(30위), 호주(33위) 등이 30위권을 기록한 반면, 중국은 86위를 기록해 에너지삼중고에서 하위 평가를 받았다.

허은녕 서울대학교 에너지시스템공학부 교수(세계에너지경제학회 부회장)는 "한국의 에너지시스템이 잘 운영되고 있음이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제대로 순위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에너지 지표 3가지 중 유일하게 한국의 경제ㆍ사회ㆍ정치의 수준과 비슷한 지표가 처음 생겼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