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 주영대, 패럴림픽 남자 단식서 한국 첫 금메달…은ㆍ동메달도 韓 '싹쓸이'

입력 2021-08-30 15:01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 남자 탁구 대표팀 주영대(48·경남장애인체육회)가 2020 도쿄올림픽 패럴림픽 한국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현욱(26·울산장애인체육회)과 남기원(55·광주시청)도 나란히 은·동메달을 획득했다.

주영대는 30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도쿄 패럴림픽 남자 탁구 단식(TT1) 결승에서 역시 태극마크를 단 김현욱을 세트스코어 3-1(11-8 13-11 2-11 12-10)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금메달을 향한 승부는 치열했다. 한 치의 양보도 없었다. 1세트에서 주영대가 8-4로 앞서며 기선을 제압했지만 김현욱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그러나 주영대는 흔들리지 않았고 11-8로 1세트를 승리했다.

2세트에서는 주영대가 김현욱에게 8-10으로 끌려가며 패할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노련미를 뽐낸 주영대가 내리 2점을 잡으며 듀스 접전에 돌입, 접전 끝에 13-11로 2세트를 가져왔다.

3세트를 내준 주영대는 4세트에서 다시 한 번 집중력을 발휘했다.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던 상황에서 주영대는 12-10으로 4세트를 마무리하며 금메달을 확정지었다. 김현욱은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맏형' 남기원은 이미 이 등급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패럴림픽 장애인탁구 한 등급에서 금, 은, 동메달을 싹쓸이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753,000
    • -1.03%
    • 이더리움
    • 5,238,000
    • +0.67%
    • 비트코인 캐시
    • 570,500
    • +0.35%
    • 리플
    • 992.8
    • -0.92%
    • 라이트코인
    • 191,600
    • -1.64%
    • 에이다
    • 1,687
    • -0.76%
    • 이오스
    • 3,945
    • +4.81%
    • 트론
    • 105.6
    • +0%
    • 스텔라루멘
    • 343
    • -2.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700
    • +20.49%
    • 체인링크
    • 23,160
    • -4.3%
    • 샌드박스
    • 6,500
    • -3.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