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리안, 벨기에 대사 부인 폭행 사건에 분노…“벨기에 뉴스에 제보했다”

입력 2021-07-07 00:02

▲줄리안 (출처=줄리안SNS)
▲줄리안 (출처=줄리안SNS)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이 벨기에 대사 부인의 폭행 사건에 분노했다.

6일 줄리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벨기에 대사 부인 관련 글을 또 올리게 될 줄 상상도 못 했다”라며 “뉴스 보자마자 벨기에 뉴스에 제보했고 벨기에 뉴스에도 보도된 상황”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5일 벨기에대사 부인 쑤에치우 시앙 씨는 한남동 독서당공원에서 용산구청 소속 환경미화원 이씨와 다툼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이씨는 대사 부인에게 두 차례 뺨을 맞았다고 신고해 논란이 됐다.

대사 부인의 폭행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4월에도 용산구의 한 옷가게 직원을 폭행해 논란이 됐다. 당시 폭행 장면이 담긴 CCTV가 공개돼 공분을 샀으며 대사관 측은 이를 사과했으나 대사 부인은 ‘면책특권’으로 처벌받지 않았다.

특히 벨기에 출신으로서 지난 4월 논란에도 대신 사과했던 줄리안은 또 한 번 폭행 사건이 터지자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이번에는 해당 사건에 대해 직접 벨기에 뉴스에 제보하는 등 목소리를 높였다.

줄리안은 “저번 사건으로 인해 벨기에 외교부 장관님께서 현 대사님의 임기를 7월까지만 하도록 명했다. 하지만 한 달을 남기고 또 이런 일이 생겼다”라며 “조사 초기라 누가 먼저 뭘 했는지 알 수 없지만 2번 연속으로 폭력 사건에 휘말렸다는 것 자체가 제대로 반성을 하고 있는지 의심이 든다”라고 의구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환경미화원이 먼저 폭행했더라도 더 조심하고 피했어야 하는 거 아닌가”라며 “벨기에 대사 부인으로 벨기에에 대해 생각했다면, 남편 생각을 했다면, 반성했다면 사건이 터지지 않게 겸손한 태도로 7월까지 버티고 조용히 가야 하지 않냐”라고 분노했다.

줄리안은 “현재 외교면책 어떻게 된 상황인지 모르겠지만 조사 제대로 받았으면 하고 하루빨리 한국을 떠났으면 한다”라며 “퇴임이 결정된 7월 말까지 더 이상 사건이 발생하지 않았으면 한다. 부탁한다”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318,000
    • -2.25%
    • 이더리움
    • 3,531,000
    • -6.68%
    • 비트코인 캐시
    • 622,500
    • -5.61%
    • 리플
    • 1,135
    • -6.2%
    • 라이트코인
    • 184,100
    • -5.3%
    • 에이다
    • 2,652
    • -2.61%
    • 이오스
    • 4,838
    • -7.32%
    • 트론
    • 111.9
    • -6.37%
    • 스텔라루멘
    • 344.3
    • -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7,200
    • -5.43%
    • 체인링크
    • 27,860
    • -5.5%
    • 샌드박스
    • 805
    • -8.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