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년대 민중미술 이끈 손장섭 화백 별세

입력 2021-06-03 16:40

▲故 손장섭 화백. (사진=연합뉴스)
▲故 손장섭 화백. (사진=연합뉴스)
1세대 민중미술 작가 손장섭 씨가 1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80세.

3일 유족에 따르면 고인은 숙환으로 1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지병은 없었다.

고인은 1980년대 민중미술 운동의 중심이었던 ‘현실과 발언’의 창립 동인으로 참여했다. 1985년 결성된 민족미술인협회 초대 회장을 맡기도 했다.

1941년 전라남도 완도에서 태어나 홍익대 서양화과를 나온 고인은 초기에 주로 한국 현대사의 여러 장면을 소재로 역사화를 그렸다.

1990년대 이후 "자연은 민중의 삶이 펼쳐지고 역사가 배어있는 현장"이라며 자연 풍경을 그렸다.

고인은 민족미술상, 금호미술상, 이중섭미술상 등을 받았으며 국립현대미술관과 서울시립미술관 등에 작품이 소장돼 있다. 고인은 최근까지 작품 활동을 꾸준히 이어왔다.

3일 오전 일산 백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을 마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419,000
    • -0.34%
    • 이더리움
    • 3,580,000
    • -2.69%
    • 비트코인 캐시
    • 646,000
    • -1.9%
    • 리플
    • 1,155
    • +0.26%
    • 라이트코인
    • 189,700
    • -2.52%
    • 에이다
    • 2,558
    • -0.12%
    • 이오스
    • 5,025
    • -1.37%
    • 트론
    • 112.3
    • -0.18%
    • 스텔라루멘
    • 340
    • -0.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8,900
    • +6.74%
    • 체인링크
    • 27,880
    • -1.55%
    • 샌드박스
    • 792.8
    • +0.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