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지난해 4분기 서비스업 대출 22.7조 증가 '역대 최대'…자영업자 대출로 버텼다

입력 2020-03-04 15:24

제2 금융권 대출 10조 늘어, 대출 부실 우려

(출처=한국은행)
(출처=한국은행)
지난해 4분기 서비스업 대출이 역대 최대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내수 부진으로 업황이 나빠지자 영세 자영업자들이 대출로 버틴 것으로 풀이된다. 또 제2 금융권 대출이 늘어 자칫 경기둔화가 올 경우 대출 부실이 우려된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19년 4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자료를 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서비스업 대출 잔액은 741조9000억 원으로 3분기보다 22조7000억 원(9.6%) 늘었다. 이 같은 증가는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8년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증가율도 2009년 1분기(11.1%) 이후 가장 높았다.

산업 대출이란 시중은행이나 저축은행, 새마을금고 등 예금을 취급하는 금융기관에서 빌린 돈을 말한다.

서비스업에는 음식·숙박업, 도·소매업에 종사하는 자영업자들이 많은 만큼 업황이 나빠지자 이들이 빚을 내 영업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4분기에 도소매·음식·숙박업종에서 새로 생긴 법인 수는 6738개로 3분기(6172개)보다 많았다는 점도 영향을 줬다.

서비스업 대출을 은행 업권별로 보면 예금은행에서 나간 대출은 12조7000억 원 늘었고 제2금융권인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 대출은 10조 원 늘었다. 제2 금융권에서 빚을 진 자영업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이들의 대출이 부실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은은 최근 금융안정보고서를 통해 "전체 자영업자 대출 건전성은 대체로 양호하나 저소득 자영업자의 경우 업황 부진을 견뎌낼 여력이 부족해 경기둔화 시 대출 건전성이 빠르게 나빠질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제조업 대출은 기업들이 연말 재무비율 관리에 들어간 탓에 1000억 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전 업종을 모두 포함한 전 산업 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기준 1207조8000억 원으로 전 분기 대비 24조1000억 원 늘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증감률은 7.7%로 서비스업 대출이 급증한 2009년 2분기 9.6% 이후 가장 높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25,000
    • +3.53%
    • 이더리움
    • 206,000
    • +10.93%
    • 리플
    • 243
    • +7.81%
    • 라이트코인
    • 55,900
    • +9.5%
    • 이오스
    • 3,290
    • +10.07%
    • 비트코인 캐시
    • 310,300
    • +6.49%
    • 스텔라루멘
    • 60.4
    • +3.89%
    • 트론
    • 16.5
    • +4.23%
    • 에이다
    • 43.3
    • +6.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8,800
    • +4.62%
    • 모네로
    • 70,250
    • +3.08%
    • 대시
    • 89,050
    • +6.01%
    • 이더리움 클래식
    • 6,835
    • +7.89%
    • 48.34
    • +5.71%
    • 제트캐시
    • 44,860
    • +3.84%
    • 비체인
    • 4.701
    • +14.1%
    • 웨이브
    • 1,246
    • +7.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9.4
    • +6.75%
    • 비트코인 골드
    • 9,675
    • +5.62%
    • 퀀텀
    • 1,700
    • +6.65%
    • 오미세고
    • 741.9
    • +9.1%
    • 체인링크
    • 3,343
    • +17.13%
    • 질리카
    • 5.69
    • +0.78%
    • 어거
    • 12,380
    • +4.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