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미투’ 대응 체계 마련…‘범정부 성희롱ㆍ성폭력 근절 추진 협의회’ 1년 9개월 활동 마무리

입력 2019-12-09 14:15 수정 2019-12-09 14:22

11개 관계부처와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범정부 성희롱ㆍ성폭력 및 디지털 성범죄 근절 추진 협의회’가 1년 9개월간의 활동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협의회는 그간 디지털 성범죄와 ‘미투’와 관련해 대응 체계를 마련하고, 근절 대책을 추진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여성가족부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여가부, 국조실, 기재부, 교육부, 과기부, 법무부, 국방부, 행안부, 문체부, 복지부, 경찰청과 협의회를 개최한다. 성희롱ㆍ성폭력 및 디지털 성범죄 근절 대책 관련 추진과제의 주요 성과와 이행실태를 논의하는 자리다.

지난해 3월 출범해 성희롱ㆍ성폭력 근절 대책의 핵심 기구로 활동한 협의회는 25일 여성폭력 방지기본법 시행에 따라 ‘여성폭력방지위원회’로 통합된다. 향후 법적 근거를 가지고 보다 안정적으로 성희롱ㆍ성폭력 및 디지털성범죄 등의 여성폭력 근절을 위한 정책과제를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지난해 3월 마련된 협의회는 성희롱ㆍ성폭력 정책 중심 기구로서, 여성가족부의 정책 조정 기능을 강화했다. 15개 정부 부처와 민간 전문가 등이 대책을 논의하는 민관협력 대응체계를 갖췄다.

올해 5월에는 교육부, 법무부, 문체부, 복지부, 고용부, 국방부, 대검찰청, 경찰청 등 주요 8개 부처에 양성평등 전담부서를 신설해 성폭력 문제를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성평등 정책 추진체계를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정기적인 양성평등담당관 협의체 회의를 통해 부처 간 협업체계도 강화했다.

먼저 가해자 처벌이 강화됐다. 성범죄를 개인의 문제가 아닌 심각한 조직 내 범죄로 인식하고 업무상 위계ㆍ위력 등에 의한 간음죄의 징역형을 최대 7년으로, 추행죄의 징역형을 최대 3년으로 상향조정했다. 공직자가 성폭력 범죄로 인해 100만 원 이상 형이 확정되면 당연 퇴직하도록 의무 조항을 만들었으며, 사립교원도 국공립 교원의 징계 수준으로 높였다.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피해자가 무고나 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된 때에는 성범죄 사건 수사 절차 상 수사종료 시까지 무고나 사실적시 명예훼손 수사를 중단하도록 수사매뉴얼을 개정했다. 사실적시 명예훼손죄로부터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위법성 조각사유를 적극 적용하는 등 2차 피해를 방지했다.

피해자가 조직에서 겪은 피해를 두려움 없이 신고할 수 있도록 공공ㆍ교육ㆍ민간사업장ㆍ문화예술 등 각 분야에서 외부 신고센터를 별도 운영한 결과, 2018년 3월부터 올해 9월말까지 총 2500여 건의 사건을 접수해 처리했다. 사건발생 기관에서 요청하면 해당 기관에 상담, 노무, 법률 등의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파견해 재발방지대책 수립 및 2차 피해 방지 등 피해자 보호를 지원했다.

예방교육도 강화됐다. 공공부문 폭력예방 교육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고위직 참여율을 높이고 관리자 특별교육 등을 실시했다. 지난해는 기관장의 참여율이 99.8%에 이르고 관리자의 참여율도 최근 5년간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또한, 교육 기회가 부족하고 접근하기 어려운 일반국민에게는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을 실시한 결과, 교육대상 인원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참가자의 만족도도 최근 4년 동안 85점 대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협의회는 범죄 양태가 점점 다양해지고 있는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성을 고려해 이를 정책과제로 삼아 관련 기관에 전담조직을 신설하는 등 정부 대응체계를 마련했다.

여가부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를 운영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상담, 삭제지원, 수사지원 등 맞춤형 지원을 실시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2018년 4월에 신설한 ‘디지털성범죄대응팀’을 9월, ‘디지털성범죄심의지원단’으로 확대ㆍ개편했다. 전담소위원회를 구성해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에 대한 24시간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경찰청은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전담 수사팀을 신설했다.

피해영상물의 유포를 차단하고 피해자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관계기관 간 협업을 강화했다. 7월에는 여가부와 경찰청이 업무협약을 맺고 지원센터에서 경찰청의 ‘불법촬영물등 추적시스템’을 공동으로 활용하고, 내년에는 지원센터의 ‘(가칭)삭제지원시스템’과 연계해 피해영상물의 신속한 삭제지원이 가능하도록 기반을 구축했다.

또한, 여가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관계기관과 협업해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웹하드 ‘불법촬영물 삭제지원 시스템’을 개발하고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업무에 시험적으로 적용하고 있다.

11월에는 여가부, 방송통신위원회, 경찰청 및 방통심위 등 4개 기관이 디지털 성범죄 대응을 위해 24시간 상시 협력과 ‘공공 DNA 데이터베이스’ 구축 등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위계ㆍ위력 등에 의한 성폭력 범죄의 법정형을 상향하는 형법 및 성폭력처벌법 개정 등 주요 12개 법률을 개정해 공무원 성폭력 범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는 등 성희롱·성폭력 근절의 근거를 마련했다.

디지털 성범죄 관련 가해자 처벌 강화를 위한 성폭력처벌법 개정, 피해 영상물 삭제 지원 등을 위한 성폭력방지법 개정 등 주요 6개 법률을 개정하여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한 제도적 기반도 강화했다.

이정옥 여가부 장관은 “성평등이 사회의 핵심가치로 부각되고 미투 운동이 우리 사회에 ‘위드유(With You)’로 공명을 이루면서 성희롱ㆍ성폭력 및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한 제도 개선이 이뤄졌지만 중요한 것은 제도가 현장에 탄탄하게 자리 잡는 것”이라며 “새롭게 운영될 여성폭력방지위원회를 통해 사각지대 없는 맞춤형 대책을 마련하고, 일회성이 아닌 종합적ㆍ중장기적 차원에서 차질 없이 추진하여 실질적인 성평등 사회를 실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44,000
    • -0.42%
    • 이더리움
    • 189,000
    • +0.05%
    • 리플
    • 264.6
    • -0.9%
    • 라이트코인
    • 65,400
    • +1.47%
    • 이오스
    • 4,148
    • +1.94%
    • 비트코인 캐시
    • 394,200
    • +3.96%
    • 스텔라루멘
    • 72.17
    • +3.8%
    • 트론
    • 18.9
    • +0.53%
    • 에이다
    • 49.47
    • +3.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4,600
    • +13.28%
    • 모네로
    • 73,550
    • -0.41%
    • 대시
    • 126,500
    • +10.87%
    • 이더리움 클래식
    • 10,030
    • +5.86%
    • 42.48
    • +1.14%
    • 제트캐시
    • 61,700
    • +6.75%
    • 비체인
    • 6.667
    • -1.2%
    • 웨이브
    • 978.2
    • -0.6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8.6
    • +2.68%
    • 비트코인 골드
    • 12,550
    • +4.5%
    • 퀀텀
    • 2,189
    • +0.32%
    • 오미세고
    • 893.2
    • -0.79%
    • 체인링크
    • 3,067
    • +2.47%
    • 질리카
    • 5.799
    • +1.08%
    • 어거
    • 16,110
    • +4.54%
* 24시간 변동률 기준